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812 0032020032759081812 02 0211002 6.1.3-RELEASE 3 연합뉴스 58659188 false true true false 1585265331000 1585265337000 박원순 신천지 반사회적 검찰 수사 주저 이유 2003271201 related

박원순 "신천지는 반사회적…검찰, 수사 주저할 이유 없어"

글자크기
연합뉴스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 설립허가 취소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교에 있다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박 시장은 27일 서울시 미디어재단인 tbs 라디오의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인 것이 분명하다"며 "검찰이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전날 신천지가 다른 교회 등에 '특전대'라 불리는 인원을 보내 포교한다는 내용의 신천지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특전대는 소위 '추수꾼'으로 알려진 신천지의 포교 인력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박 시장은 "이런 문건은 저희가 행정조사에서 가져온 많은 문서 속에 섞여 있었다. 이를 하나하나 꼼꼼하게 확인해서 찾아냈다"고 확보 경위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문건을 간절히 찾았던 이유는 신천지가 제출한 교육생이나 신도 명단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추수꾼의 존재를 인지했고 이들이 방역의 구멍이라고 봤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런 부분을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찾아냈더라면 방역에 아주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으므로 압수수색이 참 간절했다. 신천지의 비협조적 태도로 방역에 큰 차질을 빚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26일 오전 10시 기준 집계에 나온 서울 시내 확진자의 주요 발생 원인별 규모에 따르면 신천지 관련은 3명, 대구 방문은 11명이다.

구로구 콜센터 관련 96명, 해외 접촉 관련 77명, 동대문구 동안교회·PC방·요양보호사 관련 28명 등이다. 콜센터 내 신천지 신도가 일부 있었는데 모두 음성이 나왔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신천지에 있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했다. 그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살인죄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 총회장의 체포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