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2137 0182020032759082137 04 0401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6364000 1585266489000 북한 코로나19 격리자 2003271431

북한 "코로나19 격리자 전국에 2280여명 남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북한은 27일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코로나19 격리자 규모가 2280여명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격리 기간이 끝나고 이상증세가 없는 사람에 대한 격리해제 조치가 진행 중이라며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2280여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에 대한 검병·검진과 생활보장사업도 더욱 면밀히 짜고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의학적 감시 대상자'는 입국자 등 위험군이나 이들과 접촉한 사람 중 자택 혹은 별도 시설에 격리된 대상자들을 의미한다.

북한이 그간 지역별로 격리 혹은 해제된 사람의 수를 일부 언급한 적은 있지만, 전국적으로 남아있는 격리규모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다만 그동안 격리됐던 총인원이나 누적 해제 규모 등은 여전히 밝히지 않고 있다.

통신은 또 "1명의 외국인이 또 격리 해제됨으로써 현재 격리된 외국인은 2명"이라고 소개했다.

이로써 지난달 북한이 격리했다고 밝힌 외국인 총 380여명 중 2명만 남은 것으로 추정된다.

여전히 자국 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북한은 격리 해제를 진행하면서도 한편으론 '방역 장기전'을 채비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통신은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와 지역에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코로나19 피해에 대처하여 우리나라에서 국가 비상 방역체계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