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2521 0112020032759082521 03 0306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7200000 1585267331000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2003271345 related

서울시, 영등포 경인로 일대 재생활성화에 499억원 투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기존산업과 신산업 공존, 대선재분 공장의 문화공간 변신 등 서남권 산업 문화 상업의 거점으로 재탄생]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열린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영등포 경인로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조건부가결 했다고 27일 밝혔다.

계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사업대상지인 영등포 경인로일대(52만㎡)는 2023년까지 총 499억 원을 투입해 단계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영등포경인로일대는 장인정신을 가진 제조업, 산업유산, 문화예술, 복합 상업시설이 혼재된 독특한 지역자산을 바탕으로 기존산업과 신산업 공존, 대선재분 공장의 문화공간 변신 등을 통해 서남권 산업·문화·상업의 거점으로 재탄생한다.

청년 소상공인‧예술가 유입을 유도하고, 기존 뿌리산업인 기계금속산업 등과 융합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혁신해 창업‧일자리 거점으로 만든다는 게 기본 방향이다. 창업부터, 주거, 시제품 제작, 온‧오프라인 판매까지 전 과정이 가능하도록 관련 인프라 구축과 산업재생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청년 소공인과 예술가가 임대료 상승 걱정 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공동이용시설, GS주차장 부지 신축건물, 구로세무서부지 신축건물 등에 공간을 1000개까지 마련한다는 목표로 산업‧예술 임대공간 조성에 나선다. 부담 가능한 비용으로 입주할 수 있도록 해 제조업과 예술산업으로의 진입 문턱을 낮춘다는 취지다.

현재 주차장으로 쓰이고 있는 타임스퀘어 인근 부지(영등포동4가 442-2)에 20층 주상복합건물내 1개층(지상 3층)은 산업임대공간(3652㎡)으로, 15개층(지상5층~지상20층)은 민간임대주택으로 조성한다.

영등포역에는 기술창업과 일대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공간인 팩토리플랫폼을 조성한다. 청년 소공인에 대한 인큐베이팅 공간과 코워킹스페이스, 공정무역 및 사회적기업 우수제품 상설 판매장 등이 조성된다. 대형쇼핑몰이 밀집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영등포역의 특성을 살려 영등포 일대에서 생산된 (시)제품과 예술작품을 전시‧홍보하는 플랫폼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산업재생을 위한 앵커시설로 시제품 제작을 위한 공유 공간과 장비 등을 갖춘 ‘산업혁신센터’도 문래동 일대에 3곳 이상을 조성‧운영한다. 장인정신을 가진 소공인들이 시제품 제작을 원활히 하고 서로 협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다품종 소량생산’이라는 문래동 제조업의 강점을 공고히 하여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소공인과 예술인이 생산한 제품을 온라인으로 수주와 발주를 할 수 있는 온라인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인터넷 쇼핑처럼소공인과 예술인이 생산한 제품구매, 사업체의 일자리 매칭, 시제품에 대한 수주·발주까지 한 곳에서 이뤄지는 온라인 사이트 ‘마이팩토리(M.Y Factory) 정보화 시스템’은 연내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문래예술촌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거점조성 및 연계사업도 진행한다. 서울시 1호 민간주도형 재생사업인 대선제분 문화공장내 공공공간인 SPACE-M을 포함해 약 1000㎡를 지역예술인 협력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곳은 문래예술인 공공예술지원사업도 지속하고 문화행사도 개최하는 문화공장으로 조성된다.

인프라 개선도 함께 이뤄진다. 문화상업공간이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경인로, 대선제분 영등포공장 남측, 문래창작예술촌 일대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도심제조업체에는 약 200여 개 업체를 선정해 공해, 소음, 에너지절감 등을 위한 시설개선비를 지원하여 사업장 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영등포 경인로 일대가 서남권 산업·문화거점 역할을 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계획을 수립했다”며 “제조업과 문화예산업의 발전적 변화를 돕고, IT산업의 공간적 기반을 구축하는 등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도시재생사업이 될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