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2549 0092020032759082549 05 0506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7335000 1585267349000 이탈리아 축구 훈련 센터 코로나19 치료 시설 개방 2003271501

레알마드리드 홈구장, 코로나19 의료품 보관소로 변신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스페인 라리가 무기한 연기된 상태

뉴시스

[마드리드=AP/뉴시스] 스페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자 레알 마드리드가 홈구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를 스페인 병원을 위한 의료품 보관소로 제공했다. 2020.03.1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명문 레알 마드리드가 홈 경기장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병원들을 위해 개방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7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홈 경기장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를 코로나19와 관련된 의료품을 보관하는 장소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 홈 경기장에 보관될 모든 의료품은 스페인 정부의 관리에 따라 효과적으로 분배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스페인은 이탈리아와 함께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국가다.

현재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6000명을 넘었고, 사망도 4365명으로 집계됐다.

세계 최대 축구 리그로 평가받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도 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을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 선수단의 35%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에스파뇰에서 뛰는 중국 출신 우레이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레알 마드리드의 로렌소 산스 전 회장도 코로나19 치료를 받다 끝내 사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