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3023 0242020032759083023 07 07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56424609 false true false false 1585267942000 1585267964000 3·15의거 뮤지컬 성황리에 폐막 2003271831

3·15의거 소재 뮤지컬 '삼월의 그들' 성황리에 폐막

글자크기

60년대 민주화 운동 뮤지컬로

역사적 사실 몰입감 있게 그려

"기억해야 할 역사 담은 무대"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마산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창작뮤지컬 ‘삼월의 그들’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삼월의 그들’은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자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3·15의거를 집중 조명한 작품이다. 3·15시위 당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구두닦이 오성원의 생을 토대로 1960년 민주화 운동의 중심에 섰던 민초들의 항쟁을 담아냈다.

마산 부림시장과 어시장을 배경으로 시작되는 극은 구두닦이 ‘슈샤인 보이’들의 경쾌한 노래와 안무, 시장 상인들의 정감어린 대화로 소박하고 활기찬 마산 시민들의 모습을 재현했다. 3·15의거의 발단이 됐던 3·15 부정선거를 비롯해 4·19혁명의 불씨를 지핀 김주열 열사 사망 사건과 마산 2차 항쟁 등 역사적 사실도 빼놓지 않으며 우리가 기억해야할 민주화 운동의 역사를 몰입감 있게 담아냈다.

또한 구두닦이 오성원, 메리야스가게의 김평도, 김주열 열사와 그의 어머니 남원댁, 자유당 경남도당위원장 이용범과 같은 실존인물들에 더해 잘못된 공권력의 편에 서는 강정복, 그의 동생 강정화 등 가상인물들의 서사를 통해 작품을 더욱 입체적으로 완성시켰다.

특히 마산 부림시장의 200년 된 은행나무를 의인화해 등장시키는 신선한 연출로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깊이 있게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모든 역사 속에 존재하는 전지적 인물로서 극을 열고 닫는 ‘여인(은행나무)’은 과거와 현재를 지나 계속해서 이어질 역사의 시간들을 상징하며 작품의 이야기가 결코 그들만의 것이 아닌, 오늘날을 사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임을 전했다.

공연 관계자는 “3·15의거는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6월 항쟁, 5.18민주화운동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현대사에 있어 민주주의의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사건으로 평가받는다”며 “3·15의거를 정면으로 다룬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역사를 담아낸 무대로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기며 막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뮤지컬 ‘삼월의 그들’의 한 장면(사진=극단 객석과무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