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4848 0092020032759084848 03 03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1096000 1585271109000 원 달러 1210원대로 급락 2003271401 related

원·달러 환율 1210원대로 급락…공포 진정에 되돌림

글자크기

美 2.2조달러 규모 부양책 상원 통과에 달러 약세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코스피가 상승 출발한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1686.24)보다 69.83포인트(4.14%) 오른 1756.07에,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516.61)보다 19.33포인트(3.74%) 오른 535.94에 개장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32.8원)보다 18.8원 내린 1214.0원에 출발했다.2020.03.27.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급락해 1210원대로 내려왔다. 미국의 2조2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상원을 통과하면서 고공행진하던 달러값이 약세를 띤 영향이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32.8원)보다 18.8원 내린 1214.0원에 출발했다. 24일부터 4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환율이 1210원대로 내려온건 지난 13일(1219.3원) 이후 처음이다.

간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미 증시 주요 지수는 일제히 폭등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6.38% 상승해 장을 마감했다. 지난 3일간 20% 이상 급등한 것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6,24% 올랐고, 나스닥 역시 5.60% 상승했다. 미 실업자 수 급증에도 '슈퍼 부양책'에 따른 투자심리가 주가를 이끌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 상원은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상당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미국 한 해 예산 4조달러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중앙은행에 이어 한국은행도 전날 '한국판 양적완화'에 돌입하고, 정부가 외화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을 완화하기로 하는 등 잇따라 외화 유동성 확보 대책을 내놓고 있는 점도 시장의 불안을 잠재우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글로벌 공포 진정으로 원·달러 환율이 빠르게 되돌림했다"며 "다만 글로벌 실물경기 둔화 확인 속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출렁임이 지속될 수 있어 높은 변동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