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365 0182020032759087365 07 0706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4413000 1585274526000 세계 최대 미술품 장터 아트바젤 연기 2003280601

세계 최대 미술품 거래 장터 `아트바젤`, 6월서 9월로 연기된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스위스 아트바젤. [사진 출처 = 아트바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6월 열릴 예정이던 세계 최대 미술품 거래 장터인 스위스 아트바젤이 코로나19를 피하지 못하고 결국 9월로 연기됐다.

아트바젤 측은 지난 26일 전세계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전례없는 전염병인 코로나19로 6월 박람회를 9월 17~20일로 늦춰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VIP 프리뷰 전시는 9월 15~16일 열릴 예정이다"며 "이번 결정은 갤러리와 큐레이터, 컬렉터, 파트너사, 외부 전문가와 긴밀한 협의 끝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마크 스피글러 아트바젤 글로벌 디렉터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면서 전시 업체와 관람객 등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계획을 조정할 수도 있다"며 추가 연기나 취소 가능성도 언급했다.

아울러 아트바젤은 코로나19 타격을 받은 전세계 갤러리들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취소된 3월 아트바젤홍콩 오프라인 박람회 대신 연 온라인 뷰잉룸에서 예상밖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아트바젤은 1970년부터 미술품 거래 박람회를 개최해왔으며, 올해는 250개 갤러리가 작가 4000명의 작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오는 5월에 열릴 예정이던 뉴욕 아트페어 '프리즈'도 코로나19 강타에 결국 취소됐다. 2003년 영국 런던에서 창설된 '프리즈'는 아트바젤, 피악과 함께 세계 3대 아트페어로 손꼽힌다. 한해 20조원이 거래되는 전세계 아트페어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미술 시장이 전례없는 위기에 봉착했다.

한편 스위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오는 7월 17일 개막할 예정이던 베르비에 음악 페스티벌도 이날 취소를 공식 발표했다. 유럽의 여름 대표 음악 축제가 무산되면서 비슷한 시기에 열린 예정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과 브레겐츠 페스티벌, 독일 바이로이트 바그너 음악극 축제 개최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