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634 0522020032759087634 07 0701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4820000 1585274877000 우리나라 저작권 최대규모 흑자 달성 무역수지 2조원 2003280701

지난해 저작권 무역수지 역대 최대 규모 2조 흑자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19년 한국의 저작권 무역수지는 16억2000만 달러(약2조원)로 흑자를 달성했다. 이는 무역수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라나라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총 9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저작권 무역수지는 16억2000만 달러 흑자를 냈다.

저작권 무역수지는 2013년 처음으로 적자에서 2000만 달러 흑자전환한 이후 2015년 6억8000만달러, 2018년 14억7000만 달러에 이어 2019년 흑자폭이 한층 커졌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열린 저작권 비전 2030 선포식 및 신년인사회에서 저작권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04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한국의 저작권 무역수지는 지난 10년간 총 25억달러(약 3조원) 규모의 성장을 이뤄왔으며 2013년부터는 7년 연속으로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는 역대 최대 흑자 규모, '문화예술 저작권 무역수지'는 역대 최소의 적자 규모를 기록했다. 그간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는 2011년 최초로 1억2000만 달러(약1460억원) 흑자를 기록한 이래 꾸준히 흑자 규모를 키워오고 있다.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는 현재까지 적자이나 그 규모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저작권 무역수지'는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문화예술 저작권'의 수출입 통계를 기반으로 한국은행이 매년 집계해 발표한다. 해외에 수출하는 게임, 데이터베이스 등은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에 포함되고 방탄소년단 등 한국 대중음악과 드라마, 영화, 문학 작품 등의 수출은 문화예술 저작권 무역수지에 반영된다.

한편 한국은행이 그간 발표한 자료를 종합하면 지난 10년간 우리나라의 저작권 수입은 2010년 총 17억7000만 달러에서 2019년 총 70억1000만 달러로 약 3배가 증가했다. 반면 저작권 수출은 같은 기간 총 8억9000만달러에서 86억2000만달러로 약 8.6배나 늘어났다. 이는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는 물론 영국, 일본 등 콘텐츠 선진국을 포함한 전 세계를 상대로 한류 콘텐츠 수출을 꾸준히 늘려온 결과로 분석된다.

김재현 문체부 저작권국장은 "저작권 무역수지는 우리 콘텐츠산업의 국제적 위상을 객관적으로 추정할 수 있는 통계 지표라는 점에서 역대 최대 흑자 달성은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문화상품 수출이 100달러 증가할 때 정보통신(IT) 제품, 의류, 화장품 등의 수출액은 약 248달러가 증가한다는 수출입은행 연구결과도 있는 만큼, 정부는 앞으로도 저작권 무역수지의 흑자 규모가 계속 커질 수 있도록 저작권 생태계 조성과 해외에서의 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