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7739 0532020032759087739 05 0501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4858000 1585275033000 음주 운전 발포 UFC 존스 체포 2003272101

'이 시국에 음주 운전·발포?' UFC 챔프 존스 체포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 (사진=UF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FC 라이트 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33·미국)가 경찰에 체포됐다. 음주 운전과 총기 사용 때문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7일(한국 시간) 존스가 음주 운전과 총기 오용으로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ESPN은 뉴멕시코주 앨버커키 경찰국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새벽에 총소리에 출동한 경찰이 검은 색 차량에 타고 있는 존스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당시 존스에게서는 술 냄새가 났고 조수석 뒷좌석에 술병도 발견됐다. 혈중 알코올 농도는 법적 기준치의 두 배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운전석 밑에서는 권총도 발견됐다. 존스는 경찰에게 총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차량 밖에서 발견된 탄피와 권총의 탄환이 일치했다. 앨버커키 경찰국은 존스의 총이 범죄에 사용됐는지를 조사 중이다.

체포된 뒤 일단 석방된 존스는 다음 달 8일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UFC는 상황을 인식하고 존스 측과 연락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스는 현 UFC 라이트헤비급 최강자로 꼽힌다. 종합격투기(MMA) 전적은 26승 1패 1무다.

그러나 실력 못지않게 사고뭉치로도 유명하다. 지난 2012년 음주 운전과 2015년 뺑소니 사건, 2016년 드래그 레이싱, 2019년 스트립 클럽 폭행 사건 등이 대표적이다. 코카인, 마리화나 등 약물 검사에도 여러 차례 적발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