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338 0092020032759088338 07 07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5869000 1585275884000 백제 역사 유적 지구 644억원 보존 관리 2003280901

올해 백제역사유적지구에 644억원 투입해 보존관리

글자크기
뉴시스

【공주=뉴시스】조수정 기자 = 백제문화유산주간인 10일 오후 충남 공주시 공산성의 모습. 백제문화유산주간은 백제역사유적지구 8개소가 지난 2015년 7월 8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 백제문화유산이 갖는 역사ㆍ문화적 중요성을 국민이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국립공주박물관, 국립부여박물관, 국립미륵사지유물전시관, 공주시, 부여군, 익산시, 백제세계유산센터 등 8개기관이 협력해 마련했다. 14일까지 열리는 행사 세부 내용은 백제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8.07.1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돼있는 백제역사유적지구에 올해 총 644억원을 투입해 보존관리사업을 진행한다.

문화재청은 공주시·부여군·익산시와 함께 백제역사유적지구를 포함한 백제왕도 핵심유적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보존관리사업 추진계획을 밝혔다.

백제왕도 핵심유적은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송산리 고분군과 부여 부소산성·관북리 유적·능산리 고분군·정림사지·나성, 익산 왕궁리 유적·미륵사지 등을 포함해 공주, 부여, 익산 일대에 걸쳐있다.

백제역사유적지구는 2015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지만 등재된 유적을 포함해 유적들의 상당 부분이 땅 속에 매장돼있고 지리적으로도 3개 지역에 분산돼 보존·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문화재청은 이들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보존관리 시행계획을 수립해 조사·연구·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국비 429억원을 포함해 총 644억원을 들여 ▲문화재 지정구역과 보호구역 내 사유지 매입 ▲발굴과 고증 등 유적 조사·연구 ▲유적 정비와 전시관 보수 등의 정비·활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주시는 세계유산 탐방 거점 대상지 매입과 조성 기본계획 수립, 공산성 왕궁유적 고증 연구, 수촌리 고분군 자료 전산 기록화, 송산리 고분군 지하물리탐사 등을 추진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익산 왕궁리 유적 전경.(사진=문화재청 제공) 2020.3.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여군은 부소산성, 나성, 능산리 고분군, 화지산 유적, 가림성, 구드래 일원의 유적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발굴조사와 함께 유적 지리정보 구축 기반을 위한 기준점 및 부소산성 내 소화전·폐쇄회로TV 같은 방재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나성 능산리 사지 구간 정비, 관북리 유적 임시 홍보교육관과 정암리 와요지의 보호각 건립, 구드래 일원에 대한 보존·관리·활용 계획 수립 등도 추진한다.

익산시는 미륵사지 건축에 대한 고증 연구와 금당지 기단 정비, 왕궁리 유적 발굴조사와 전시관 새 단장,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증축, 쌍릉 대왕릉 목관 제작과 봉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주시·부여군·익산시와 함께 백제 후기 유적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왕도의 정체성을 정립함은 물론, 지역 문화유산을 매력적인 자원으로 육성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