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427 0362020032759088427 04 04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5840000 1585276025000 코로나19 키트 환불 2003271801

美 코로나19 확산 중에도 이란 관련 추가 제재

글자크기
한국일보

오스트리아 빈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 밖에 걸려 있는 이란 국기.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26일(현지시간) 이란과 이라크에 기반한 5개 기업과 개인 15명을 테러단체 지원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고리로 제재 해제를 주장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미국이 최근 2주간 세 번째 단행한 대(對)이란 제재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들 단체와 개인이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IRGC) 정예군(쿠드스군)과 미 정부가 테러단체로 지정한 친(親)이란 이라크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ㆍ아사이브 아흘 알하크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번 제재로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과의 거래도 금지된다. 앞서 미 국방부는 지난 11일 이라크에서 미군 2명과 영국군 1명이 사망한 로켓포 공격에 대해 카타이브 헤즈볼라를 공격 주체로 지목한 바 있다.

통신은 이번 제재가 미국이 최악의 코로나19 사태에 처한 이란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압력에 직면한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영원한 팬데믹(세계적 유행병)’을 원하는가. 불량한 제재를 지켜보기만 하는 것을 중단하는 게 도덕적 의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미 관리들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이란에 대한 외교ㆍ경제적 압박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통신은 “미국이 핵합의(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탈퇴한 후 인도주의적 지원은 대이란 제재에서 제외되고 있지만 미국의 광범위한 제재 조치로 인도주의적 거래도 제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