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476 0022020032759088476 01 0109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6025000 1585276080000 박형준 방통위 종편 승인 총선 보류 비판 매체 재갈 2003271331 related

文, 서해수호의 날 첫 참석에 박형준 "총선 때문이냐"

글자크기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7일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단 한 번도 이 행사에 참석하지 않다가 총선을 앞둔 올해 처음으로 참석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던진 추도는 아무리 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겨냥해 “추모 행사를 통해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취약해진 국가 안보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박근혜 정부에서 합참의장을 지낸 최윤희(오산) 후보와 주영북한공사를 지낸 태영호(태구민·강남갑) 후보도 참석했다.

최 후보는 이 자리에서 “9·19 남북 군사합의로 천안함 46용사들이 목숨 바쳐 지켰던 NLL(서해 북방한계선)은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며 “또 군사합의 후 적의 위협을 탐지하고 정찰을 할 수 없고 정신교육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피 흘려 지킨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지는 위기상황을 맞고 있다”며 “이제라도 남북 군사합의 다시 원점으로 돌리고 제대로 된 국방태세를 갖출 수 있는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후보 역시 “문재인 정부의 근거 없는 평화론과 상대를 꿰뚫어 보지 못하는 대북정책은 반드시 전면 수정돼야 한다”며 “북한은 천안함 피격으로 내부 결속을 다지고 사기를 진작시키는 데 이용해 왔을 뿐인데 (현정부는) 마치 보이지 않는 평화가 있는 것처럼 인식하고 있어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합당은 선대위 차원에서 별도 논평도 냈다. 김우석 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대표는 취임 후 지난 3년간 단 한 번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 주인 없는 천덕꾸러기 행사가 됐다”고 가세했다.

서해 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에 희생된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1월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올해로 5회째를 맞고 있다. 2016년엔 박근혜 대통령이, 2017년에는 당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현 정부가 출범 이후 문 대통령이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야당은 “문 대통령이 북한 눈치를 보느라 불참했다”고 비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