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681 0372020032759088681 03 0306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76349000 1585276360000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2003271515 related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 첫 발

글자크기

도시재생위 ‘활성화안’ 조건부 가결

서남권 산업·문화·상업 거점 개발

해방 전후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을 견인했던 산업 중심지에서, 지금은 낡은 건물과 노후된 소공장들이 곳곳에 남아 있는 영등포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26일 개최된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영등포 경인로를 중심으로 52만㎡에 달하는 대상지의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총 499억원이 투입돼 단계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2017년 2월 영등포 경인로 일대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시는 이번 도시재생을 통해 영등포 경인로 일대를 서울 서남권의 산업·문화·상업의 거점 지역으로 만들겠다는 방향을 잡았다. 청년 소상공인과 예술가 등의 유입을 유도하고, 기존 뿌리산업인 기계금속산업 등과 융합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혁신하겠다는 복안이다. 사업가들이 임대료 상승 걱정 없이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구로세무서 부지 등 일대 신축건물에 최대 1000개의 임대공간도 조성될 예정이다.

현재 주차장으로 활동되고 있는 타임스퀘어 인근의 부지에는 20층의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선다. 이 가운데 1개층은 산업임대공간으로, 나머지 15개층(지상5층~지상20층)은 민간임대주택을 조성한다. 영등포역에는 기술창업과 일대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공간인 팩토리플랫폼이 마련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영등포 경인로 일대가 서남권의 산업·문화거점 역할을 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도시재생위는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를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지정하는 안을 원안 가결했다. 영진시장·아파트는 1970년대 건립된 노후 건축물로, 이번에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지정돼 지상 25층 규모의 분양·임대 아파트, 오피스텔, 판매시설 등으로 재탄생한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이나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 시급한 사업 추진 필요성이 인정될 때 지정하는 것이다.

신길3동 골목길 재생사업구역도 이번에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신규 지정이 이뤄졌다.

해당 구역은 서울시 ‘서울가꿈주택 사업’과 ‘주택개량 융자지원 사업’을 통해 저리로 집수리 공사비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중구 정동 일대의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도 수정가결됐다. 시는 이 일대 역사문화 자산의 보전과 활용, 지역 주체 네트워크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정동 역사재생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역사 보행 네트워크 구축, 재생 활성화 거점 조성, 역사 명소 가꾸기 등 3대 전략을 시행한다. 정동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은 이달 중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양대근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