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726 0372020032759088726 01 01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76432000 1585276445000 청년 공천 세대교체 2003271631 related

[총선 D-19]與野 “청년공천으로 세대교체”…‘말의 성찬’ 뿐 밥상은 ‘초라’

글자크기

민주, 30대 후보 7명·20대는 전혀 없어

후보 평균나이 54.89세…21대보다 높아

통합, ‘청년벨트’ 카드 ‘보여주기’식 그쳐

퓨처메이커 2명 공천무효 결국 원점으로

청년정치인 양성시스템 부재·기회 불균등

국민 변화요구 수용할 당 차원 지원 절실

헤럴드경제

지난 2월 공천 확대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가진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와 전국대학생위원회(위쪽 사진). 지난 2월 청년 공천 확대 및 공정 경선을 요구한 미래통합당 중앙청년위, 시·도당 청년위원장협의회.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년정치 구호는 이번에도 말로만 끝났다. 거대 여야 두 정당은 ‘청년인재 영입’을 통해 세대교체를 이루겠다고 공언했지만, 공염불이 됐다.

27일 오전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공천한 지역구 후보명단을 보면 30대는 7명에 불과하고, 20대는 전무하다.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후보 평균 연령은 54.1세였다. 이번에는 54.9세다. 되려 0.8세가 높아졌다.

미래통합당에선 20대 후보가 경기 광명시을 김용태 후보 1명이고, 30대는 11명이다. 수도권 험지를 중심으로 ‘청년 벨트’를 구상하며 ‘퓨처메이커’ 카드를 꺼내들었다. 하지만 지난 25일 갑작스럽게 2명의 퓨처메이커가 공천 무효 되고 청년과 거리가 먼 인물들로 교체됐다. 2016년 20대 총선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지역구 후보의 평균나이는 56.3세였다. 이번에는 55.7세다. 0.5세 낮아졌을 뿐이다.

‘청년정치’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경험·조직·선거운동에서 현역·다선 의원에 밀릴 수 밖에 없는 각 당의 구조와 제도가 문제다. 청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할 기회가 실질적으로 보장되기 어렵다. 청년우선지역으로 선정된 동대문구을에서 경선을 거친 장경태(36) 민주당 후보는 “5060이 지역에 모두 포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2030은 비주류도 아니고 그냥 ‘주변인’에 가깝다”고 했다.

장 후보는 “형식적으로 기회가 동등할지 몰라도 현실의 권한과 권리는 결코 그렇지 않다”며 “경력과 연륜으로만 따진다면 6, 7, 8선으로만 이루어진 국회가 가장 잘 한다고 주장할 수 있겠지만 시대의 변화와 국민들의 열망을 반영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 단수추천으로 공천을 받은 천하람(33) 통합당 후보는 “청년들은 당연히 인지도나 본선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시작이 어려운데 공천까지 안 주면 성장의 기회 자체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 후보는 “갑자기 튀어나온 ‘스펙 좋은 청년’으로 판을 깔면 안 된다”며 “청년당협위원장, 청년 당대표 등 당에서 성장해온 사람을 우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 울주군에 도전했다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장능인(30) 미래통합당 상근부대변인은 “청년후보는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니 (같은 조건의 경쟁이라면) 실패할 수 밖에 없다”며 “조직과 자금력 모두 기성세대보다 떨어지니 어쩔 수 없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공천 기준에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 및 확장성을 더 고려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청년 정치인의 몫을 어느 정도로 할 것인가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은 갈린다.

김민전 경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청년정치인들이 정치에 맘껏 참여할 수 있으려면 지역기반을 탄탄하게 다질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등에서부터 청년들이 출마할 수 있어야 총선에서도 청년정치인을 공천하는 일이 가능해진다”고 첨언했다.

단골처럼 등장하는 ‘청년후보론’의 맹점을 지적하는 의견도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예를 들어 등록금 문제는 청년들만이 아닌, 대학생을 자식으로 둔 부모의 문제”라며 “모든 사회문화적 현상을 세대별로 딱 잘라 나누긴 불가능하다”고 했다. 신 교수는 아울러 “국내에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사나마린 핀란드 국무총리를 많이 언급하지만 그들이 훌륭한 정치를 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정호 기자·홍승희 수습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