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762 0372020032759088762 01 01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76469000 1585276485000 日 한국 입국 제한 내달 연장 외교부 유감 2003271201 related

총선, 내달 2일부터 ‘13일간의 열전’…5대 관전포인트는

글자크기

코로나 등 공식선거운동 변수

27일 후보등록 마감과 함께 4·15 총선이 막판 스퍼트 구간으로 접어들었다. 오는 4월 2일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돼 여야는 14일 자정까지 13일간의 열전을 벌이게 된다.

이번 총선에선 코로나19 사태와 경제위기, 사법개혁을 둘러싼 지지론과 심판론, 비례위성정당과 공천파동, 노장 정치인의 전면배치, 대선 전초전이라는 5가지 이슈가 변수 및 관전포인트다. 먼저 코로나19 대응은 분위기가 반전됐다. 당초 여당이 불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으나 확산세 진정과 문재인 정부의 대응에 대한 국제사회에서의 호평이 맞물려 국정지지율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동반 견인하는 양상이다. 해외 입국자 확진 증가가 변수다.

미래통합당은 정권심판의 기조를 감염병 대응 비판에서 경제 정책 방향 전환 요구로 키를 바꿔 잡았다. 통합당은 김종인 전 청와대 수석을 앞세워 ‘비상경제대책기구’를 마련하고, 본격적인 대여 경제 공세에 나선다. 경제 위기가 코로나19 후폭풍이 아닌, 현 정부의 잘못된 경제 정책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부각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여권은 재난지원금을 앞세워 반격하는 모습이다.

사법 개혁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대립도 총선의 또 다른 구도다. 특히 범여권 비례정당을 자임하고 나선 열린민주당은 대놓고 ‘조국 옹호’에 나서며 지지층 결집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관련기사 4·5면

후보등록 마감일까지 계속된 각 당의 공천파동, 또 비례정당 난립과 자중지란도 유권자들의 선택지를 바꾸게 하는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통합당에선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와 당 공천관리위원회간 대립과 공천 논란이 문제다.

여권은 비례정당에 속앓이하고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명분을 스스로 져버렸다. 여기에 민주당에서 배제한 인물들이 별도의 비례정당을 만들고, 민주당의 2중대를 자임하고 나서자 유권자들의 시선은 더욱 불편해졌다.

4·15 총선을 2년 후 대선의 전초전으로 삼고 있는 여야의 대진표도 이번 총선의 특징 중 하나다. 우선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서는 각각 여야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정면 충돌한다. 여기에 여권 2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여론의 주목을 받으며 총선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험지 대구에서 당선을 노리는 김부겸 전 장관의 생존 여부도 여권 대선 판도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 최정호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