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830 0372020032759088830 03 03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59778803 false true true false 1585276552000 1585276567000

3월 소비심리 역대 최대폭 하락

글자크기

CCSI 78.4 기록 ‘18.5P ↓’

집값 전망은 112 ‘상승 유지’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위축 전망이 숫자로 확인됐다. 일반 국민의 경기 인식을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이달 들어 역대 최대폭 하락했다. 지수 수준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다. 다만 집값이 계속 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은 여전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20년 3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CCSI는 한 달 전보다 18.5포인트 급락한 78.4를 나타냈다. CCSI를 월별로 작성하기 시작한 지난 2008년 7월 이후 가장 큰 규모로 떨어진 것이다. 수준 자체도 금융위기 태풍이 휩쓸고 지나갔던 2009년 3월(72.8) 이후 최저다.

한은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영향에 경기와 가계의 재정 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제 시작…“더 나빠질 것”=CCSI를 구성하는 6개 소비자동향지수(CSI) 중 현재생활형편 CSI를 제외한 5개(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CSI 모두 금융위기 수준으로 회귀했다.

현 시점의 경제 인식 정도를 보여주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28포인트 급락한 38로 2009년 3월(34)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의 경기가 지금보다 좋을지에 관한 지수인 향후경기전망 CSI는 14포인트 내린 62로, 2008년 12월(55) 이후 최저였다. 현재 뿐 아니라 미래의 경기에 대해서도 크게 비관적으로 돌아선 것이다.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10포인트 꺾인 83,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10포인트 내린 87,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13포인트 하락한 93이었다. 세 지수 모두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취업 더 힘들고, 월급도 안 오를 것”=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고 월급인상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예상도 금융위기 수준으로 늘었다.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7포인트 급락한 64로 2009년 3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임금수준전망 지수는 7포인트 내린 109로 2008년 7월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과 같은 1.7%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변함 없었지만 앞으로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빠진다고 본 소비자는 전체 응답자의 4.2%로, 이들의 비중은 한은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다.

▶집값은 일단 ‘관망’=금리수준전망 CSI는 72로 한달 새 20포인트가 감소해 2008년 7월 이후 가장 낮았다. 미국와 우리나라의 기준금리가 큰 폭으로 인하한 데 영향을 받았다.

1년 후의 집값 변동 예상을 나타내주는 주택가격전망 CSI는 112로 전달과 같았다. 이번 조사에서 유일하게 나빠지지 않은 지표다. 100 이상이면 지금보다 나아진다고 기대하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적어도 집값 오름세는 계속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뜻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금리 인하에 따른 상승 요인과 경기 하강으로 인한 하락 요인이 상충되면서 상승 기대감이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 서경원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