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961 0372020032759088961 01 0102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76709000 1585276725000 문 대통령 G20 코로나19 리더십 2003271231 related

코로나 위험국서 모범국으로…세계가 주목한 ‘文 리더십’

글자크기

외교적 입지 강화 발언권 키워

G20서 국제사회 연대 목소리

각국 정상 ‘공감’ 담은 공동성명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리더십’이 전세계 주목을 받고 있다. 무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 등 국제사회다. 문 대통령은 두 달만에 코로나19 위험국가에서 대응 모범국가로 변화시키는 등 외교적 입지를 강화, 발언권을 키우고 있다. 이제 코로나19 확산세 둔화 등 안정화 국면에서 국제사회와 연대를 통해 경제 위기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한국시간으로 지난 26일 오후 9시 5분부터 애초 예정됐던 종료 36분이나 넘긴 2시간 6분 동안 열렸다.50만명 넘게 전염시킨 세계적 대유행병으로 번진 코로나19로 인해 국경이 속속 통제되고 글로벌 경제 지표가 곤두박질치는 긴박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각국 정상들이 원격으로 머리를 맞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 마련된 두 대의 모니터 앞에서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은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 조치와 우리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방역 상황을 ‘성공적인 대응모델’로 표현한 것은 한국의 대응에 대한 세계 각국의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실제 100여개국에서 러브콜을 받는 등 문 대통령은 국제적인 방역 공조 노력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6일 기준 외교 경로를 통해 진단키트 수입에 대해 문의하거나 요청한 곳은 51개국, 인도적 지원을 문의한 곳은 50개국에 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언에서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한국의 ‘방역 노하우’를 공유하고, 이를 발판 삼아 향후 각국의 협력체제를 한국이 주도적으로 견인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이번 회의에서 G20 정상들의 공동서언문에는 국제무역 붕괴를 막기 위해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도 문 대통령의 이러한 노력에 대한 성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언급대로 국내 상황이 ‘점차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만큼, 경제 문제가 시급해 보인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총 1000억달러(132조원)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G20 정상들도 이런 문 대통령의 인식에 공감하고 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이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에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며 코로나19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 정책, 경제 조치 등 5조 달러 이상을 세계 경제에 투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정상들은 공동성명에서 공동긴급조치·공동행동계획 등 구체적 대안을 마련하기로 합의, 이를 통해 방역과 경제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강문규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