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507 0442020032759089507 06 0602001 6.1.2-RELEASE 44 SBS funE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7606000 1585290614000 popular

"다신 거짓말 않겠다"던 사기꾼, 1년 만에 다시?…'궁금한이야기Y' 추적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SBS '궁금한 이야기Y'가 1년 만에 다시 나타난 한 남자의 행적을 추적한다.

27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1년 만에 다시 나타난 사기꾼 김 모 씨(가명)의 과거 행적과 감춰진 뒷이야기를 파헤친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윤아(가명)씨가 김 씨의 블로그를 발견한 것은 우연이었다. 지난해 자궁암 수술을 마치고 힘든 시기를 보냈던 윤아 씨에게 암 투병 중이라는 김 씨의 블로그 내용은 남다르게 다가왔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아픔을 나누며 가까워졌다. 이럴 때 누군가가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알기에 윤아 씨는 김 씨를 그 누구보다 살뜰히 챙겼다.

윤아 씨는 암 투병 탓에 생활이 어려운 김 씨가 늘 마음에 걸렸다. 하루에 밥 한 끼도 챙겨 먹기 어려울 정도로 형편이 어려운 김 씨에게 윤아 씨는 자신처럼 블로그를 통해 수입을 벌어보지 않겠느냐고 제안을 했다. 하지만 그 말이 김 씨의 자존심에 상처를 낸 것인지 김 씨는 갑작스레 윤아 씨와의 연락을 끊었다.

김 씨가 다시 나타난 곳은 한 온라인 예배 채팅창이었다. 평소 신앙심이 깊던 김 씨는 온라인 예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곤 했다. 특히 자신의 힘든 처지를 자주 토로한 김 씨에게 교인들로부터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졌고, 채팅창은 김 씨의 이야기로 가득 찼다. 하지만 예배에 방해될까 한 교회 관계자는 김 씨에게 개인적인 이야기는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그는 또다시 잠적해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한 교인으로부터 뜻밖의 이야기가 들려왔다. 김 씨의 채팅 글이 어디선가 본 듯 매우 낯이 익었다는 것이다. 교인이 작년 1월 '궁금한 이야기Y'에서 본 대구지하철 참사 유족을 사칭 사건의 사기꾼 김경태(가명) 씨의 글과 너무도 흡사하다는 것이었다.

방송 당시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에게 "다신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김 씨가 정말로 암에 걸린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사기를 벌이고 있는 것인지, 그 진실을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Y'는 27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