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9635 0032020032759089635 09 09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77900000 1585579652000 대구동산병원 코로나19 대국민 응원열차 2003271531

[연합시론] G20 '코로나19 공동성명' 채택…위기극복위한 국제연대 계기돼야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26일 밤 위기 극복을 위한 전 인류적 차원의 공동 대응 의지를 천명하고 국제적 연대ㆍ협력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과 공포가 지구촌을 휘감으면서 각국이 경쟁하듯 국경 봉쇄와 교류 중단에 나서고 일부에서는 배타ㆍ혐오 분위기까지 나타나는 등 불길한 기운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주요 국가 지도자들이 위기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단결을 호소한 것은 그 자체로 무척 다행스러운 일이다. 공동성명은 "연대의 정신에 입각한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생명 보호 ▲일자리·소득 지키기 ▲금융 안정성 보존 및 성장세 회복 ▲무역 및 글로벌 공급체인 붕괴 최소화 ▲지원 필요로 하는 국가에 대한 도움 제공 ▲공중보건 및 금융 조치에 대한 공조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2008년 금융 위기 당시 창설된 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열린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이번 사태의 본질과 시급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금융위기 후 10여 년 만에 몰아닥친 코로나19 팬데믹에서도 G20이 굳은 의지와 실천력으로 난관을 이겨내는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세계 각국은 코로나19 방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속속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이 사실상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 데 이어 전염병 확산의 큰 불길을 잡았다는 중국도 이런 흐름에 가세했다. 중국은 28일 0시부터 비자와 거류 허가가 있는 외국인도 입국을 금지하고 모든 외국 항공사의 경우 단 한 개 노선만, 주 1회 취항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를 출발하는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지역은 26일 현재 세계 180곳에 이르고 있다. 코로나19의 강한 전파력을 고려할 때 이런 조치가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또 출ㆍ입국에 관한 정책은 국가 주권에 관한 사항이어서 대놓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어렵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의 '상호 연계성'을 언급한 G20 공동성명에서 보듯 이번 위기는 한 국가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전 지구적 문제이다. 공중보건뿐 아니라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ㆍ스포츠 등 영향을 받지 않는 분야가 없다시피 한 '복합 위기'이기도 하다. 아무리 국경의 출입문을 꽁꽁 틀어막더라도 어느 한 나라만 청정지역으로 남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며, 설사 그런 일이 있더라도 방역 외 분야의 심대한 영향은 피할 길이 없다. 공조와 협력이 절실한 이유이다.

이번 화상 정상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처음 제안하고 긴급 대응의 필요성에 공감한 다른 G20 회원국들의 호응으로 성사됐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진원지인 중국에 뒤이어 대규모 확산이 발생했으나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의 경험과 교훈을 토대로 뛰어난 방역ㆍ치료 역량과 높은 시민 의식을 발휘해 비교적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한 우리의 주도적인 역할은 이런 자신감이 바탕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더 중요한 것은 이러한 국제 공조가 우리 국익과 정확히 일치한다는 점이다. 우리나라는 특별검역절차를 도입하고 자가격리 의무화 등 외부 감염원 최소화 조치를 하면서도 입국 금지 자체에 대해서는 매우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 논란과 비판이 있으나 개방형 경제 체제로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가 먼저 나서서 고립과 봉쇄의 흐름을 되돌리는 촉매 역할을 해야 한다는 고민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과 치료 분야의 국제 공조도 중요하다. 확산이 광범위해 역설적으로 코로나19의 특성ㆍ변이 여부에 관한 데이터가 많이 축적된 중국, 미국, 유럽 등과 긴밀히 협력해 백신과 치료 개발에도 주도적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 이것은 단순히 국익 차원의 문제를 넘어 인류 전체를 위해 우리의 위상에 걸맞은 역할을 한다는 의미도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