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90095 0032020032759090095 01 0105003 6.1.15-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true true false false 1585279102000 1585293143000

서울 '첫 출마' 68명…총선·지방선거 11번 낙선한 후보도

글자크기
연합뉴스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서울 49개 지역구에 등록한 후보자는 총 180명으로 집계됐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서울에서 등록한 총선 후보자 180명 가운데 68명은 이번이 첫 번째 공직선거 출마다.

이들 후보자의 평균 출마 횟수는 1.82회로 한 사람당 약 두 차례의 출마 경력이 있는 셈이다.

이 중 서울 강서갑에 등록한 무소속 백철(63) 후보는 12번째 선거 도전으로 눈길을 끈다. 백 후보는 1985년부터 총선·전국동시지방선거에 11번 출마해 모두 낙선했다. 총선이 8차례, 지방선거가 3차례다.

백 후보는 1985년 치러진 제12대 총선에 서울 영등포구 선거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을 시작으로, 1996년 15대 총선을 제외하고는 13∼20대 총선에 연이어 도전장을 던졌다. 16·17대는 자유민주연합(자민련)으로, 18·19대는 자유선진당 소속으로 출마했다.

또 2002년 제3회 지방선거에 자민련 영등포구청장 후보로 출마한 데 이어 2014년과 2018년에는 무소속 강서구청장 후보로 연달아 도전장을 냈지만 낙선했다.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