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2843 0512020032759102843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19304000 1585319312000 popular

'편스토랑' 심지호→이유리, 분식 개발 마무리…김강훈X윌벤져스 시식단으로(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분식 메뉴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27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분식'을 주제로 메뉴 개발에 나선 편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로운 편셰프로 배우 심지호가 등장했다.

이영자는 이정현의 만능간장에 맞서기 위해 요리연구가 이혜정을 찾아 1시간 만에 바로 만들어먹는 '뚝딱 고추장' 비법을 전수받았다. 이혜정은 "새찹한맛이다"고 독특하게 표현하며 뚝딱 고추장을 금방 완성했다.

이영자는 뚝딱 고추장을 이용해 떡볶이를 만들었고, 페이스트리를 준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뷔페 탐방을 통해 '파이도우수프'에서 영감을 얻었던 것. 이혜정은 몽마르트르 떡볶이라며 이름을 '몽떡'으로 정해주고, 시식했다. 파이 안에 가득한 치즈와 떡볶이에 이혜정은 "튀김과 비교가 안된다"며 극찬했다. 이어 빵 안에 든 떡볶이까지 선보인 이영자에 이혜정은 "아이디어 대박이다"며 감탄했다.

이어 새로운 편셰프 심지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심지호는 능숙한 솜씨로 아이들의 아침을 완성했다. 이안, 이엘 남매를 위한 새우계란찜, 곰돌이 모양 햄, 콩나물무침, 큐브스테이크, 오징어볶음이 준비됐고, 일어난 아이들은 반찬 투정없이 아침을 먹으며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심지호는 아이들의 등원을 마친 뒤, 어질러진 집 청소를 시작했다. 빠르게 청소와 설거지를 마친 심지호는 아이들을 위한 간식 만들기에 돌입했다. 이안의 요구에 심지호는 만두피와 인절미를 이용한 호떡을 만들었다. 이에 편셰프들과 평가단의 환호가 이어졌다. 이어 심지호는 아내를 위한 커피떡볶이를 만들었다. 독특한 요리에 기대감과 궁금증이 높아졌다.

심지호는 도움을 구하기 위해 '옥주부' 정종철을 찾아갔다. 정종철은 심지호의 호떡에 아이디어를 더해 라면으로 바삭함을 살린 호떡도그를 함께 완성했다. 이에 정종철의 아들 시후가 시식에 나서 냉철한 평가를 안겼다. 시후는 "라면보다 맛있다. 그런데 자극적인 맛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심지호와 정종철은 호떡도그에 들어갈 매운짜장 소를 추가로 만들었고, 시후의 극찬을 받으며 기대감을 더했다.

이유리는 피자떡볶이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유리는 밀가루를 흩뿌리며 화려한 반죽쇼로 폭소를 선사하며 분위기를 돋우었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능숙해진 실력까지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유리는 직접 만든 수제 떡을 튀겨 만든 떡볶이를 피자에 올릴 계획을 세웠다. 이유리의 다채로운 떡은 양념에 가려 색이 가려져 모두를 웃게 했다. 이유리는 완성된 피자떡볶이를 시식한 뒤, 맛은 흡족했지만 떨어지는 떡들에 아쉬워했다. 이에 이유리는 떠먹는 컵피자떡볶이를 만들어 시선을 모았다.

이정현은 오징어 20마리 손질을 마친 뒤, 오징어입버터구이를 만들었다. 이어 마장면과 매운볶음면을 섞어 만든 '마불면'과 오징어입버터구이를 함께 맛보며 야식을 즐겼다.

이어 이정현은 돼지창자를 이용해 오징어밥소시지를 만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정현은 오징어밥소시지를 맛본 뒤 2연승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더불어 이정현은 어묵탕까지 함께 완성해 남편을 위한 분식 아침상을 준비했다. 이정현의 남편은 100점을 남기며 이정현의 우승을 응원했다.

이날, 꼬꼬마 시식단으로 김강훈과 윌벤져스 윌리엄, 벤틀리가 등장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한편,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