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3966 0112020032859103966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43577000 1585343647000 related

117개국이 찾는 韓 진단키트 …"최우선은 미국"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머니투데이

3월 12일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한 국가가 급증한 가운데 정부가 미국을 최우선 공급 국가로 꼽았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인도네시아도 우선 공급 국가로 거론됐다.


트럼프도 요청…"방역물품 공급 최우선은 미국"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한 국가가 총 117개국이라 소개하며 "해당국의 보건 수요, 경제적 실익, 한국의 대외 정책을 모두 고려해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17개국 중 공급 우선순위에 대해 이 당국자는 "가장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고 밝혔다. 그는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하는 상태"라며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안 했고, 통화스와프도 해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미국에 대한 진단 물품 수출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강조한 사안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내 진단시약 업체 씨젠을 찾아 "어제(24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며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미국이 씨젠의 진단키트를 요청해 문 대통령이 이 기업을 찾았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어 이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 다음 우선순위를 둔 국가로 아랍에미리트(UAE)와 인도네시아를 꼽았다. "우리와 여러 방면으로 다양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UAE는 이미 한국이 처음 진단키트 관련 물품을 수출한 '코로나 외교'의 기점이기도 하다. 지난 17일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검체 채취용 키트 5만1000개를 UAE에 수출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활발한 정상외교가 이뤄지고 있는 UAE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특임 외교특보를 맡는 등 정부가 양자 관계에 공을 들이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인도네시아에 공급 우선순위를 둔 이유에 대해 이 당국자는 신남방 핵심 국가라는 점을 들었다. 지난해 우리 정부가 성과로 강조 해 온 신남방 국가들로의 외교 다변화와 관련, 교역 규모 등에 있어 비중이 높은 국가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20.03.2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단키트, 국내 수요 커버해도 수출 여력 있어



이 외교부 당국자는 국내 수요를 다 충족해도 수출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가장 여유가 있고 강점을 갖고 있어서 핵심적으로 수출하려고 하는 것은 진단키트"라며 "국내 최대 수요를 커버해도 한국의 업체가 일주일에 330만회 정도의 수출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산 진단키트 강점은 6시간 이내 (결과를) 알 수 있고 36만건의 누적 데이터가 있어서 신뢰도가 있다는 점"이라며 "그래서 해외 수요가 폭발적"이라고 전했다.

공급방식에 대해서는 "향후 상업적 수출과 원조 모두 진행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으로 해당국의 보건 수요, 경제적 실익, 한국의 대외 정책을 모두 고려해서 선별 지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의 설명에 따르면, 총 117개국 중 방역물품 수출 요청국이 31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국이 30개국, 두 가지 모두인 국가가 20개국으로 81개국이며, 민간 차원에서 협력이 진행되는 경우가 36개국이다.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테스크포스(TF) 제1차 회의'를 열고 범정부적으로 방역물품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외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이 참여한 이 TF는 최근 해외에서 국산 방역물품 지원 요청이 늘어나자 진단키트를 중심으로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설치됐다.

이 당국자는 이 TF와 관련 "외교 뿐 아니라 경제 실익, 방역 선진국이란 소프트파워 극대화 등을 위해 방역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차원에서 구성됐다"고 부연했다.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