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6667 1112020032859106667 04 0405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64264000 1585364271000

이탈리아, 하루새 사망자 1,000명 가까이...확진자 수 중국 추월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만에 1,000 가까이 발생하는 등 최악의 인명 피해를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 규모가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을 넘어서는 등 최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7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 누적 사망자 수가 9,134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대비 969명(11.9%) 증가한 것이다. 하루 기준 사망자 증가 수치로는 이탈리아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최고치다.

당국은 이날 신규 사망자 수치에는 전날 집계에서 누락된 북부 피에몬테 지역 사망자 50명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0.56%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유지했다. 최근 수일째 지속적인 상승 추세다.

누적 확진자 수는 5,959명(7.4%↑) 늘어난 8만6,49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는 중국의 누적 확진자 수(8만1,340명)를 웃도는 수치다. 현재 전 세계에서 누적 확진자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9만3,151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및 사망자 증가 추이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현지 전문기관에선 이탈리아의 바이러스 확산세가 정점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바이러스 분야 최고 전문기관인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의 실비오 브루사페로 소장은 이날 취재진에 “3월 20일 이래 감염자 증가 곡선이 내림세는 아니더라도 명백한 둔화 조짐을 보였다”며 수일 내에 확산세가 꼭짓점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국 이동제한령 등의 봉쇄 조처가 효과를 내고 있다는 뚜렷한 징후가 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현재 기조를 바꾸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 정부는 내달 3일까지인 전국 이동제한령과 휴교령 시한을 연장하는 쪽으로 방침을 굳히고 세부 사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