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7798 0092020032859107798 02 0213002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73617000 1585375365000 related

질본 "자차이용 어려운 입국자 위해 '공항리무진·KTX전용칸' 운영"

글자크기

자차 이용 우선 안내…전용 리무진 등 유력 검토

"이동중 접촉 최소화"…귀가 시 마스크·장갑 배부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 입국자 검역 강화조치가 강화된 2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코로나19 유증상을 보인 해외 입국자들이 격리 시설로 향하는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2020.03.27.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없는 해외 입국자 중 자동차를 이용해 집으로 귀가할 수 없는 이들을 위해 오늘부터 공항리무진과 KTX 전용칸 운영 등 교통지원을 실시한다.

무증상으로 공항 검역과정을 통과한 해외 입국자들의 코로나19 확진사례가 잇따르면서 귀가 과정에서 혹시 모를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오후 2시10분 개최된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자동차 이용이 어려운 입국자는 오늘부터 전용 공항 리무진, KTX 등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유럽 및 미국지역 입국자는 공항 도착 후 바로 집으로 귀가해야 한다"며 "가급적 자동차를 이용해야 하고, 이동 중에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손영래 중수본 홍보관리반장은 이와 관련해 지난 26일 브리핑에서 "무증상 입국자들은 다른 데를 들리지 않고 반드시 자택으로 가도록 검역소장의 자가격리통보서가 발부되며 위반 시 법적 처벌이 뒤따른다"며 "마스크와 장갑을 나눠줘 반드시 착용한 채로 집으로 가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질본은 지난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고 있다. 입국장에서 발열검사를 하고 건강상태질문서와 특별검역신고서를 제출받아 확인한 후에야 입국을 허용하는 것이다. 입국 시 본인의 건강상태를 모바일로 보고하는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App)을 설치해 14일 간 증상을 당국에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2일 0시부터는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 중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 체류 외국인은 2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자가격리 전용 앱'을 의무적으로 깔아 지방자치단체의 집중관리를 받는다. 27일 0시부터는 미국에서 오는 입국자 중 내국인과 장기 체류 외국인에게도 자가격리 의무가 주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