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7843 0042020032859107843 01 0105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373335000 1585373891000 related

총선 대진표 확정...비례투표용지 50㎝ 육박

글자크기

전국 253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1,118명 등록

평균 경쟁률 4.4대 1…20대 총선보다 경쟁 치열

이낙연·황교안 맞붙는 '종로' 경쟁률 1위…12대 1

[앵커]
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이 이제 18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어제 후보 등록이 마감되면서 지역구 경쟁률은 평균 4.4대 1로 집계됐는데요.

특히 비례대표 선거에는 35개 정당이 등록해 투표지 길이가 50㎝에 육박하면서 기계 대신 손으로 개표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아영 기자!

먼저 지역구 투표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어제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면서 대진표도 확정됐죠?

[기자]
전국 253개 지역구에서 국회의원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사람은 모두 천118명입니다.

평균 경쟁률은 4.4대 1로 집계됐는데요.

4년 전인 20대 총선 경쟁률은 3.7대 1이었고, 그 이전인 19대 총선 경쟁률은 3.6대 1이었는데, 경쟁이 더 치열해진 겁니다.

가장 뜨거운 지역구는 이낙연 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통합당 후보의 빅매치가 이뤄지는 서울 종로입니다.

정치 1번지로 불리는 만큼 후보 12명이 등록대 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최고령 후보자는 서울 종로에 출마한 83살 배당금당 박준영 후보이고, 최연소 후보자는 서울 은평을에 출마한 25살 기본소득당 신민주 후보입니다.

[앵커]
비례대표 선거도 살펴보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치러지는 첫정당 투표인데, 투표지 길이만 50㎝에 육박한다고요?

[기자]
비례대표 선거에 등록한 정당이 무려 35개나 되기 때문인데요.

거대 양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부터, 기독자유통일당, 새벽당, 자영업당, 충청의미래당 등 이름도 낯선 당들이 등록을 마쳤습니다.

투표용지에 이름이 적히는 순서는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아 기호 1, 2번은 생략되고,

3번인 민생당을 시작으로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 정의당 등이 이름을 올립니다.

등록 정당이 워낙 많다 보니 투표용지 길이만 48.1㎝에 달합니다.

정당명부식 1인 2표제가 도입된 17대 총선 이후 역대 최장입니다.

문제는 전자개표가 불가능하다는 점인데요.

전자개표는 정당 수 24개, 투표용지 34.9㎝를 넘지 않아야 가능하기 때문에, 이번 비례대표 개표는 손으로 일일이 해야 합니다.

개표기가 도입된 지난 2002년 지방선거 이후 18년 만에 처음입니다.

선관위는 개표 시간이 2~3시간 더 걸리고 선거사무원도 수천 명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앵커]
공식적인 선거운동은 다음 달 2일부터 시작되는데, 정당별로 선거운동 구상에도 분주하겠군요?

[기자]
공식 선거운동까지 닷새밖에 남지 않은 만큼 이번 주말 각 정당은 군불 때기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공식 일정은 없지만,

코로나19로 예전과 같은 집단 선거운동이 쉽지 않은 만큼 선거 유세차 등을 동원할지 말지 등을 이번 주말 최종 결정 할 방침입니다.

더불어시민당은 어제 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데 이어, 오늘은 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의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구체적인 선거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조금 전 비공식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체적인 선거 전략과 후보 지원 활동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또 내일은 선거 총사령탑을 맡은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전략 등을 설명하며 본격적으로 총선 진두지휘에 나설 계획입니다.

미래한국당도 주말을 맞아 지역구 후보 활동과 선거지원에 본격적으로 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