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7958 1212020032859107958 01 0101001 6.1.7-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85374418000 1585719415000 related

[결정 2020] 21대 총선 대진표 확정…지역구 경쟁률 4.4대 1

글자크기
[앵커]
4·15 총선 지역구 253곳의 후보자등록이 어제 마감되면서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대진표가 확정됐습니다. 전국에서 1100여명이 출사표를 던져 경쟁률은 4.4대 1로 4년전 총선보다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차정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253개 지역구에서 1118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지역구에 후보를 낸 정당은 21개로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모두 후보를 내면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이 237명, 그 뒤로 국가혁명배당금당, 정의당 순이었습니다. 무소속 후보는 12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쟁률은 4.4대 1로 직전 20대 총선 3.7대 1, 19대 총선 3.6대 1보다 올랐습니다.

지역별로는 정치 1번지 종로가 12대 1로 가장 높았습니다. 연령별로는 50대 후보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20~30대 후보는 6.4%로 나타났습니다.

남성과 여성 후보 비율은 8대 2로 집계됐고, 남성 후보 가운데 17%인 155명이 군 면제를 받았습니다.

최근 5년간 세금을 체납한 적이 있는 후보는 전체의 14%에 달했으며 전과기록이 있는 후보도 37%로 집계됐습니다.

자세한 후보자 등록현황과 명부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후보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차정승 기자(jscha@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