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8721 0582020032859108721 05 0501001 6.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0548000 1585380562000

조코비치 “코로나19 극복하자”… 재단 통해 ‘13억원 기부’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성금 100만 유로(약 13억4000만원)를 기부했다.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조코비치는 28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아내 옐레나와 함께 노바크 재단을 통해 성금 100만 유로를 기부하기로 했다"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료 기구 구매 등에 쓰이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테니스 스타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로저 페더러(스위스) 역시 코로나 19 확산을 막는 데 힘을 보태고 싶다며 성금 100만 스위스프랑(약 12억5천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코트에서는 라이벌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 속에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조코비치 역시 재단을 통해 손을 내밀었다.

조코비치는 “쉽지 않은 싸움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를 이겨내고 더 강해져야 한다”라며 “모두 돕고 하나가 된다면 더 빨리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조코비치는 올해 호주오픈과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 등 두 차례 대회에 출전해 모두 정상에 오르며 건재함을 보여줬다. 대부분의 세계 대회를 제패한 조코비치는 유일하게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그는 “올림픽 연기는 아쉽지만, 모두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