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086 0432020032859109086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3921000 1585388644000 related

정 총리·시도교육감 간담회…"4월 6일 등교 개학 반대" 중론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28일) 전국 시도교육감들로부터 내달 6일 예정대로 각급 학교 개학을 할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다수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간담회를 갖고 4월 6일 개학 문제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서울·경기·인천교육감은 서울청사에 자리했고, 나머지 교육감들은 영상연결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백범 교육부 차관,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함께했습니다.

정 총리는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하에 개학이 이루어지려면 통제 가능한 수준의 감염 위험, 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의 공감대, 학교의 방역체계·자원 등 3가지가 충족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개학 예정일 이전까지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연하게 저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지 않은 2∼3곳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시도교육감들은 내달 6일 '등교 개학'에 상당한 우려를 표하며 반대의 뜻을 피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줄긴 했지만 아직도 산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해외유입 가능성도 큰 상황에서 이대로 학생들이 일제히 등교하는 방식의 개학을 할 경우 집단감염 등이 우려된다는 겁니다.

확진자가 매일 100명 안팎으로 나오고 있고, 특히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유지되는 상황에서 등교 개학은 무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 계속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는 30∼31일 중 4월 6일 개학 여부를 확정, 발표할 방침입니다.
김태훈 기자(oneway@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