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188 0252020032859109188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4964000 1585386098000 related

김종인, 내일 통합당표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 발표

글자크기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위원회도 구성키로

文정부 경제실정론 부각하면서 경제위기 극복 대안으로 차별화 시도할 듯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첫 선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공식 활동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국민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4·15 총선의 승부처가 경제 위기 극복에 달려 있다고 보고 차별화한 정책 대안 제시를 통해 대여 전선(戰線)을 치겠다는 뜻이다. 통합당 선대위는 이를 위해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28일 “김 위원장이 29일 오후 2시 대국민 메시지로 코로나 비상경제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비상 경제 상황에서 경제적 약자와 서민을 보호하고 포용하는 정책을 내놓지 못하는 정당은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는 생각”이라며 “몇 가지 굵직한 대책을 국민께 밝힐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 출신으로 노태우 정부 때 대통령 경제수석과 보건사회부 장관을 지냈다. 경제의 균형 발전을 강조하는 ‘경제민주화’가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이에 따라 코로나 확산 사태로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을 지원하면서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는 차별화한 민생 경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정부의 경제 실정론을 부각하면서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 선대위 지도부에 ‘비상경제대책기구’를 만들라는 지시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 재정학을 전공한 그는 경제학자 출신인 신세돈 공동 선대위원장에겐 향후 금융위기 가능성에 대비해 유동성 문제 대처 방안을 찾으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통합당 선대위는 김 위원장 중심으로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비상경제위원장직을 겸임하고, 신세돈 전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선대위 공동위원장)가 부위원장으로 실무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비상경제위는 1분과(거시·금융), 2분과(의료·복지·주택), 3분과(산업·경영·기술), 4분과(에너지·환경·농업)로 운영될 전망이다. 김 위원장, 신 부위원장은 각 분과에 3~4명의 경제전문가를 영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이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 타격을 극복할 능력이 없다고 보고 있다”며 “통합당 비상경제위가 나서 ‘코로나 이후의 경제공황’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 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보수정당이 국민에겐 '부자·기득권을 위한 정당'이란 인식이 박혀 있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본다"며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약자를 보듬어 성장하는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20대 국회 출범 직후 당시 민주당 대표로 있으면서 통합당 김세연 의원이 주도한 ‘어젠다2050’이란 연구모임에 참여했다. 당시 무소속으로 있던 유승민 의원도 균형 발전을 위한 대안을 모색하는 이 모임에 참여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