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215 0372020032859109215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5419000 1585385429000 related

[POP이슈]"분별력 가지고 한 일" 연우, 'N번방' 관련 청원 독려→악플에 응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연우/사진=황지은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N번방' 사건 관련 청원을 독려한 가운데, 악플러에게 침착하게 응수했다.

28일 연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에 두 개의 청원 사진을 게재했다. 연우는 'N번방 담당판사 오덕식을 판사자리에 반대, 자격박탈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과 'N번방을 잇는 '지인능욕' 가해자들을 조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렸다.

연우가 올린 'N번방 담당판사 오덕식을 판사자리에 반대, 자격박탈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의 내용은 오덕식 판사를 N번방 사건에서 제외해달라는 청원이었다. 청원글에는 과거 故 구하라, 최종범 사건의 판결을 했던 오덕식 판사에 관한 내용으로 너그러운 판결을 내렸다고 판단해 논란이 됐다고 밝혔다.

또 'N번방을 잇는 '지인능욕' 가해자들을 조사해주세요'라는 청원은 텔레그램 사건 이전에 트위터, 텀블러를 통해 '지인능욕'으로 인해 수천 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말하고 있다. 지인 혹은 일반인을 제보해 이름, 신체사이즈, 거주지 등을 밝히고 허구싀 성적 내용을 전시한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연우는 두 개의 청원을 올리고 청원을 독려했다. 앞서 지난 24일, 연우는 N번방 사건 관련 박사방의 '조주빈'을 언팔하며 심경을 밝히기도 했었던 바. 조주빈 언팔에 의해 두 개의 청원까지 독려하며 연우는 'N번방' 사건에 관련해 용기있는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한 누리꾼은 연우에게 "삼권분립이 뭔지는 알고 저딴 청원을 하냐"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연우는 답글로 "음.. 실질적인 변화를 원한다기보단 공론화를 위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같은 마음이길 원하며 청원한거니까요.. 디엠으로도 댓글로도 분노마세요"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어디사는 몇살 누구라서가 아니라 그저 사람으로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분별력을 가지고 목소리 낸거니 걱정도 마시구요! 아 그리고 저라고 공부 한자 하지 않고 행동하겠나요~ 좀 아시는 분이면 같이 민원 넣어요"라고 웃으며 응수했다.

연우가 연일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용기있게 목소리를 내고 청원을 독려하고 있는 가운데, 대중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