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246 0362020032859109246 02 02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385580000 1585385736000 related

연세대 의대, 코로나19 속 오프라인 시험 강행 논란

글자크기
한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로 연세대 앞에 외부인 출입금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학들이 강의를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수업으로 대체하는 가운데, 연세대 의대가 이달 말 오프라인 시험을 실시하겠다고 공지해 학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연세대 의대는 최근 본과 2학년 학생 약 120명에게 ‘3월 30일 신촌캠퍼스 강의실에서 오프라인 시험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한 것으로 28일 밝혀졌다. 연세대 의대는 1년을 4개 분기로 나눠 분기마다 시험을 치르는데, 해당 시험은 올해 1분기 기말고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연세대 교무처가 지난 26일 '올해 1학기 중간고사를 중단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비대면 강의 운영지침을 교수·강사들에게 전달한 것과 대치된다. 한 연세대 학생은 "비대면 강의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갑자기 오프라인 시험을 본다니 학생들도 당황스러워하고 있다"며 “지방에서 인터넷 강의를 듣던 학생들은 당일 새벽에 통학해 시험을 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이 모이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시험 때 다 모일 거면 사이버강의는 왜 하느냐" "왜 학교 지침을 안 따르느냐" 며 신종 코로나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학 관계자는 "책상 간 2 간격을 유지하고, 마스크를 쓰게 할 예정"이라며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은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도록 하고, 별도 강의실에서 시험을 보게 하거나 나중에 따로 보게 할 계획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대 학사과정상 분기별 시험을 못 치르면 내년에 진급도 못 하는 만큼 불가피한 측면이 있어 오프라인 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