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261 0232020032859109261 03 03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85846000 1585394017000 popular

정 총리, 전국 시도교육감 간담회…대다수 "4월 6일 개학 부정적"

글자크기

'온라인 개학' 방안 검토…30∼31일 최종 결정

아시아경제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전국 시도교육감들로부터 4월 6일 예정대로 각급 학교 개학을 할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다수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간담회를 갖고 4월 6일 개학 문제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가 오는 30~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3차례 연기된 개학을 4월 6일 예정대로 할지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마련됐다.


서울·경기·인천교육감은 서울청사에 자리했고, 나머지 교육감들은 영상연결로 회의에 참석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백범 교육부 차관,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함께했다.


정 총리는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하에 개학이 이뤄지려면 통제 가능한 수준의 감염 위험, 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의 공감대, 학교의 방역체계·자원 등 3가지가 충족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개학 예정일 이전까지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연하게 저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하지 않은 2~3곳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시도교육감들이 다음달 6일 '등교 개학'에 상당한 우려를 표하며 반대의 뜻을 피력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줄긴 했지만 아직도 산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해외유입 가능성도 큰 상황에서 이대로 학생들이 일제히 등교하는 방식의 개학을 할 경우 집단감염 등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확진자가 매일 100명 안팎으로 나오고 있고, 특히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유지되는 상황에서 등교 개학은 무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정 총리 역시 간담회에 앞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아직 4월 6일 개학에 대해선 여러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는 개학 추가 연기 필요성과 함께 대안으로 제시된 온라인 개학 방안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온라인 개학을 할 경우 그 시기와 범위를 학년별로 순차 조정하는 방안, 온라인 수업을 위한 인적·물적 인프라 구축 방안 등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