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406 1092020032859109406 04 0401001 6.1.8-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387627000 1585387861000

인도 코로나19 확진 873명…남아시아 통행금지·국가봉쇄 잇따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28일)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49명 추가돼 총 873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19명입니다.

인도 보건부는 마하라슈트라주의 확진자가 180명, 사망자가 5명으로 가장 많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인도의 확진자는 이달 초까지만 해도 누적 수십 명에 불과했으나 증가 폭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인도의 '마이랩 디스커버리'라는 회사가 인도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 승인을 받았기에, 대규모 검사가 이뤄지면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 회사는 본래 에이즈와 B형 간염, C형 간염 등의 진단키트를 만들던 회사로, 일주일에 최대 20만개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생산할 수 있다고 힌두스탄타임스와 BBC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수입한 진단키트는 100개 검체를 검사할 수 있는 한 세트에 4천500루피(7만3천원)이지만, 이 업체가 생산하는 키트는 1천200루피(2만원)로 4분의 1 수준이고, 2시간 30분 만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진단키트는 불과 6주 만에 개발됐다. 개발 책임자인 미날 다카브 보살레는 여성 과학자로, 만삭 상태로 개발에 몰두하다 지난주에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인도 북부 펀자브에서는 70세 설교자 발데프 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뒤 '슈퍼전파자'로 분류돼 20개 마을 4만여명의 주민이 격리됐습니다. 발데프는 이탈리아와 독일에 다녀온 뒤 자가격리 권고를 무시하고, 1만명이 모인 축제에 참석했습니다. 그가 사망한 지 1주일 뒤에 친척 19명이 양성반응을 보였습니다. 인도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25일부터 21일간 국가봉쇄령을 내렸습니다.

한편 아프가니스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14명이 추가돼 총 110명으로 늘었습니다. 아프간 정부는 전날 수도 카불에 21일간의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앞서 헤라트·파라·자란즈 등 세 개 도시에서 통행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네팔에서도 34세 남성이 두바이에서 돌아온 뒤 양성 반응을 보여 확진자가 총 4명으로 늘었습니다.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네팔에서는 지금까지 803건의 코로나19 검사만 이뤄졌습니다.

네팔 정부가 24일부터 이달 말까지 국가봉쇄령을 내리고, 국내·국제선 항공편을 비롯해 모든 교통 서비스를 중단하자 관광객 약 1만명의 발이 묶였습니다.

이웃 나라 부탄은 전날부터 종교행사와 결혼식 등 모든 종류의 다중 모임과 비필수적 이동을 금지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