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09789 0252020032859109789 02 02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393119000 1585399796000 related

'라임 사태 주범' 이종필 도주 도운 2명 구속

글자크기
투자자들에게 1조6000억원대의 피해를 준 ‘라임 사태’의 주범(主犯)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조력자들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김주현 판사는 28일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범인도피죄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28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한 한모씨와 성모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들어가고 있다. 이들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이 도피할 수 있게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와준 성씨와 한씨를 지난 26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코스닥 상장사인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 사건’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기 하루 전 잠적했다. 당시 국내 수배가 내려졌지만, 출국금지 상태에서도 4개월 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업계에서 ‘해외 도피설’이 나오며, 검찰이 이 전 부사장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하기도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임모 신한금융투자 전 PBS본부장을 구속했다고 이날 밝혔다.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융투자와 라임자산운용이 함께 리드에 투자하는 대가로 리드 측으로부터 1억6500만원을 받아 챙기고,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펀드 가입자들을 속여 48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서유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