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010 0112020032859110010 02 0201001 6.1.8-RELEASE 11 머니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396697000 1585396808000 related

코로나19 수칙 어긴 주한미군들 계급강등 '징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머니투데이

20일 오후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39명으로 늘어나 잠정 폐쇄 조치를 내린 대구 남구의 미군기지에서 미군이 마스크를 쓴 채 근무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수칙을 어긴 장병들을 1계급씩 강등시키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뉴시스에 따르면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주둔하는 미국 제8군은 28일 트위터에서 "주한미군 사령관의 명령을 어길 경우 어떻게 되는지 병사와 민간인, 직원들에게 알리기 위해 공중보건 규칙 위반 시 처벌 결과를 공고하겠다"고 밝혔다.

공고문과 함께 첨부된 문서에는 3월19일 코로나19 예방 수칙 위반, 금주 명령 위반, 동반 외출 금지 위반 등을 범한 하사와 병장을 1계급씩 강등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미8군은 이들로부터 각각 3094달러(약 377만원), 2746달러(335만원)를 몰수했다. 아울러 45일간 기지 출입 금지, 의무복무기간 45일 연장, 견책 등 징계가 함께 부과됐다.

이 같은 강도 높은 징계는 지난 25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선포한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따른 것이다. 당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고의적이고 이기적인 태도로 다른 모든 구성원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이런 행동을 우리는 용납할 수 없다"며 "보건 규정을 따르지 않으면 (최고) 2년간 주한미군 시설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밖에 주한미군은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한해 공중보건 규정을 강화했다. 험프리스 기지는 주한미군 사령부가 위치한 곳인 만큼 타 기지에 비해 한층 강도 높은 통제가 필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층 엄격해진 이 수칙에 따르면 험프리스 기지에 있는 장병과 미국 시민, 직원 등은 클럽, 쇼핑센터, 술집, 놀이공원, 축제, 영화관, 극장을 방문하면 안 된다. 또 보육활동, 이발소나 미용실 방문, 종교 활동 등이 금지된다.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