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225 1092020032959112225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9714413 false true true false 1585442863000 1585442894000

[글로벌 돋보기] 보호복 없어 ‘쓰레기봉투’ 입은 美 간호사 코로나19로 숨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 맨해튼의 한 병원의 의료진 안전 장비 부족으로 쓰레기봉투까지 입고 코로나19와 싸워야 했던 한 간호사가 끝내 코로나19로 숨졌습니다.

약 2주일 전 마운트 시나이 웨스트(Mount Sinai West)병원의 세 간호사가 병원 복도에서 찍은 사진이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제가 됐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제대로 된 의료 장비의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비닐로 된 쓰레기봉투를 보호복으로 입었기 때문입니다.

사진 가운데 간호사가 들고 있었던 것 역시 쓰레기봉투가 담긴 상자였습니다.

KBS

사진출처 www.nytime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8살의 카이우스 조든 켈리(Kious Jordan Kelly)가 결국 코로나19로 현지시각 24일 밤 숨졌다고 뉴욕포스트와 뉴욕 타임스 등이 26일 보도했습니다.

지난 18일, 그는 여동생에게 자신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집중 치료실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고 있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메시지는 보낼 수 있지만, 말은 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는 괜찮아. 엄마와 아빠에게 말하지마. 걱정하실 테니까"

이것이 그의 마지막 메시지가 됐습니다. 그리고 일주일도 안 돼 숨졌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그가 뉴욕시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로 숨진 간호사일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그의 여동생(Marya Patrice Sherron)은 페이스북에 그가 천식이 있었지만, 다른 부분은 건강했으며, (제대로 된 장비를 지급받았다면) 죽음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분노했습니다.

KBS

사진출처 : www.facebook.com/marya.patrice.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간호사들이 오염된 마스크를 쓰고 하루하루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앞으로 그들 위해 싸울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그의 동료들도 이같은 상황에 분노했습니다.

"그에게는 책임이 없습니다. 병원이 그를 죽게 했습니다." 한 간호사는 뉴욕포스트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른 간호사는 "의료 장비 부족 문제는 계속돼 왔는데, 코로나19 환자가 크게 늘면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됐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의 간호사는 "(코로나19)감염 환자와 미감염환자를 상대할 때 똑같은 PPE(개인 보호 장비,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를 입기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병원에 여분의 장비가 없었기 때문에 결국 쓰레기봉투까지 찾게 됐다며, 이것이 감염 확산을 불러오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우리는 마스크, 간호사복, 얼굴보호대를 재사용하고 있으며, 아마도 이 사태가 끝날 때까지 단 한 개로 버텨야 할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었다."고도 했습니다.

해당 병원의 대변인은 뉴욕포스트에 이 같은 간호사들의 증언들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면서 부적절한 장비는 갖고 있지도, 지급하지도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우리는 또 하나의 영웅을 잃었습니다. 동정심이 많은 동료였으며, 친구이자, 자신을 던져 일했던 간호사를 말입니다." 병원 협회 측은 애도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현지시각 28일 전날과 마찬가지로 7천 명 이상이 급증하면서 5만 명을 돌파해 5만 2천3백여 명을 기록했다고 미 CNN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사망자 수도 209명 급증한 72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미국 전체의 코로나19 환자는 11만 1천115명, 사망자는 1천8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