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488 0142020032959112488 02 0213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43898000 1585443917000 related

이재명, 지역화폐 부정유통 "어처구니 없는 주장"

글자크기
신세돈 교수에 "지역화폐 비판 주장의 논거를 마저 듣고 싶다" 밝혀
부정 유통은 시중에 나도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과 다를바 없어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식인 '지역화폐'에 대한 부정유통 주장에 대해 "논거가 부족하다"며 "지역화폐는 이미 5년 동안 아무 부작용이나 비리 없이 투명하게 잘 사용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는 지난 26일 열린 재난기본소득을 주제로 한 100분 토론에서 반대측 패널로 참여한 신세돈 숙명여자대학교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지역화폐가 1년 지나면 반드시 실패할 것이다. 부정유통 위험이 있다"고 주장한 데 따른 반박이다.

이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신세돈 교수님, 지역화폐 비판 주장의 논거를 마저 듣고 싶습니다' 제목의 글을 통해 "'비리 연루 가능성' 주장이 잘못임을 인정하시면 발언을 수정해 주시고, 여전히 동일한 주장을 하시면 그 논거를 마저 듣고 싶으니 공개토론에 한 번 더 응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MBC 100분토론에서 신 교수님을 만나 의견 견줄 수 있어 감사했다"면서도 "그런데 신 교수님 께서 '지역화폐가 1년 지나면 반드시 실패할 것이다. 부정유통 위험이 있다'고 주장하시곤 시간이 없어서였는지 이렇다할 논거를 말씀하시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그러다보니 신 교수님의 주장은 시중에 나도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인 '경기도가 지역화폐로 깡을 하게 한다'느니 '중간 업자가 끼어서 부정 소지가 있다'느니 하는 것들과 다를바 없이 들렸다"며 "경기도내 지역화폐는 지류(상품권)와 카드나 앱 등 전자화폐가 있고 어느 것을 사용할 지는 시·군이 선택합니다만, 거의 대부분 전자화폐로 현금카드와 동일하게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지류(상품권)는 조폐공사에 제작비를 주고 인쇄하며 이를 받은 중소상공인은 전액 현금으로 은행에서 환전할 수 있기 때문에 소위 말하는 깡(할인 매매)은 생각하기 어렵다"며 "전자화폐역시 전산시스템 운영자에게 소액의 약정된 수수료를 지급하고 사용자는 단 한푼의 손실도 없이 전액을 체크카드처럼 사용하기 때문에 중간 사업자의 비리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지역화폐는 이미 5년 이상 성남시와 경기도에서는 물론 전국으로 확산되어 아무 부작용이나 비리 없이 투명하게 잘 사용되고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교사이고 UCLA 경제학 박사이시며 제 1야당의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신 교수님께서 악성 허위 댓글과 보수경제지의 악의적 보도 때문에 객관적 인식과 판단이 왜곡되신 것은 아닐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는 "토론에서의 '비리 연루 가능성' 주장이 잘못임을 인정하시면 발언을 수정해 주시고, 여전히 동일한 주장을 하시면 그 논거를 마저 듣고 싶으니 공개토론에 한 번 더 응해주시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