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559 0242020032959112559 06 0602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85444228000 1585444235000 popular

선우정아→송가인·이승환…'놀면 뭐하니' 방구석 콘서트 대성공 [종합]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재미와 감동, 위로, 다양성 모두 잡았다.

이데일리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MBC ‘놀면 뭐하니?’가 또 한 번 대박 특집으로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방송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다채로운 음악과 가수 라인업, 재미와 의미를 모두 담은 소소한 공연에 시청자들과 가수를 모두 만족시켰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입은 타격을 극복할 대안으로 기획한 ‘방구석 콘서트’는 지난주에 이어 지난 28일(토) 성황리에 마쳤다.

앞서 ‘ 놀면 뭐하니’ 제작진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소, 연기 결정을 내린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집에서라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취지로 이번 콘서트를 기획했다. 좋아하는 가수들의 공연을 볼 수 없게 된 팬들과 열심히 준비한 공연에 역량을 발휘해보지도 못하고 취소해야 한 가수들의 아쉬움 모두 달래기 위해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와 밴드 새소년이 함께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그간 함께 공연을 위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해왔지만 코로나19로 공연을 하지 못하게 되자 ‘놀면 뭐하니?’에서 준비해온 무대를 시청자들에게 선보였다고 전했다. 새소년의 ‘심야행’과 선우정아의 ‘클래식’, 그리고 선우정아의 ‘비온다’와 새소년의 ‘긴꿈’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감동을 안겼다. 선우정아는 무대를 마친 뒤 유산슬의 팬이라 밝혀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올해로 활동 31주년을 맞이한 ‘공연의 신’ 가수 이승환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환호성을 유발했다. 그는 이번 방송에서 개인 소장 중이던 화려한 색감의 레이저를 선보이는 등 화려한 무대를 펼쳤다. 그는 “모처럼 지상파 출연의 기회를 잡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환은 ‘백야’와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등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축제 섭외 0순위’로 통하는 밴드 잔나비가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와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 없지만’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트로트 메들리를 선보인 가수 송가인은 신인 가수 유산슬(유재석)과 듀엣으로 신곡 ‘이별의 버스 정류장’을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AOMG 소속 래퍼들인 사이먼 도미닉과 코드쿤스트, 우원재, 그레이가 분위기를 절정에 다르게 했다.

트로트부터 발라드, 인디록, 힙합 등 한 방송에서 쉽게 만나기 어려운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을 모아 다채로운 음악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앞서 ‘놀면 뭐하니?’는 방송 초반 ‘유플래쉬’ 특집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악기의 매력을 시청자에게 알렸다. 시청자들이 그간 잘 알지 못했던 뮤지션들이 유재석의 드럼 비트에 각자의 색깔을 녹여내면서 뜻밖의 음악으로 완성해 가는 과정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이 과정은 결과적으로 고(故) 신해철의 미발표곡을 선보이는 클라이맥스 무대를 향해 가는 과정이 되기도 했다. 또 유재석을 드럼치는 ‘유고스타’에서, 트로트로 데뷔하는 신인가수 ‘유산슬’이라는 ‘부캐’가 되게 하면서 트로트의 매력도 알게 했다.

‘유케스트라’ 특집에서는 하프 신동 ‘유르페우스’라는 부캐를 탄생시켰고, 클래식 장르의 매력과 더불어 하프라는 악기에 대해 더 깊이 알아가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놀면 뭐하니?’가 당초 계획했던 프로젝트들은 중단됐지만, 공연·문화계의 어려운 상황을 공감하자는 취지로 기획한 ‘방구석 콘서트’를 통해, 뮤지컬과 록, 발라드, 힙합, 트로트 등 여러 장르의 음악을 아우르는 공연으로 의미를 더했다. 음악의 다양성에서 느낄 수 있는 매력들을 또 한 번 알아간 특별한 시간이었다.

이데일리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