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130 0362020032959122130 04 04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79600000 1585493535000

日 외출 자제 요청 첫날, 신규 확진 208명 하루 최고치

글자크기
도쿄도에서 63명 추가... 누적 확진자 수 서울 넘어서

아베 “2주간 확진자 30배 급증할 수도” 위기감
한국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 관련 기자회견 도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생각에 잠겨 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도쿄올림픽 연기 확정 이후 일일 신규 확진 환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미국ㆍ유럽과 비슷한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다. 급기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감염자가 앞으로 2주간 30배 폭증할 수 있다”고 위기감을 한껏 부각하면서 사상 최대 경기부양안 마련을 예고했다.

마이니치신문은 29일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전국에서 208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돌파한 것은 처음으로 전날 기록한 하루 최고치(123명)를 다시 훌쩍 뛰어넘었다. 주말 외출 자제령이 발동된 도쿄도에서는 확진자가 63명 나왔는데, 감염 경로가 불명인 경우가 잇따라 우려를 더하고 있다. 확진자 중 집단감염이 발생한 다이토구의 종합병원과 관련된 사람이 29명이었고, 경로가 불투명한 사례 역시 23명에 달했다. 도쿄 인근 지바현의 장애인 복지시설에서도 58명이 무더기 발병했다. 오사카 역시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효고현에서는 직원ㆍ환자 다수가 감염된 정신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가 사망했다. 29일에도 도쿄도에선 68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해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아베 총리는 도쿄도를 중심으로 환자가 급증하자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번 감염이 폭발할 경우 구미의 사례를 추산하면 향후 2주간 30배 이상 늘어날 수 있다”며 “이번 싸움은 장기전을 각오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은 미국, 유럽과 달리 아직은 겨우 버티고 있지만 조금이라도 긴장을 풀면 감염이 언제 확대돼도 이상하지 않다”면서 국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미국처럼 역대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관련 ‘긴급경제대책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국세ㆍ지방세 감면, 금융조치를 포함해 모든 정책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부양안 규모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책정된 2009년 당시 56조8,000억엔(약 637조8,800억원)를 웃돌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중소ㆍ소규모 사업자 등 생활에 불안을 느끼는 사람이 아주 많다”며 현금지급 시행 구상도 드러냈다. 다만, 전 국민에게 현금을 일괄 지급하는 안은 “타깃(대상)을 어느 정도 둬야 한다”면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일본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많이 하지 않아 감염ㆍ확진자가 적다는 질문에는 “매일 (후생노동성에) 의사가 필요한 경우 ‘반드시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하고 있다”며 ‘은폐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정부의‘긴급사태’발령 여부 역시 “현 단계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