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989 0292020033059124989 06 0602001 6.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2080000 1585522164000 related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딸 데려가겠다는 양경원 등장에 충격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양경원이 서우진을 데려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는 차유리(김태희)에게 조서우(서우진)을 데려가겠다고 말하는 퇴마사(양경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으로 돌아가던 차유리 앞에 퇴마사(양경원)이 나타나 "네 딸 데리러 왔다"고 말했다. 그때 함께 나타난 미봉댁(윤사봉)은 퇴마사에게 "상도를 지켜라.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대답했다.

이에 퇴마사는 "정신차려. 제 네 친구 아니야. 고객이지"라고 냉정하게 말했고 차유리에게는 "나중에 딸이랑 같이 봐. 차유리"라고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퇴마사 등장에 놀란 차유리는 미동댁에게 "대체 무슨 일이냐. 내가 남아 있는 시간 동안 서우 귀신 못 보게 할게"라고 말했고 미동댁은 "너는 네 자리 찾을 생각 없냐. 다른 사람들은 진즉에 차지했어. 산다잖아"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차유리는 "찾을 생각 없다. 서우가 제일 좋아하는 게 뭔 줄 아냐? 엄마. 우리 서우가 엄마를 얼마나 좋아하는데.. 내가 그 자리를 어떻게 뺏어. 난 미련 없어. 욕심 없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에 미동댁은 "그럼 49일 되는 날까지 네 딸 옆에 붙어 있어. 저 퇴마사 또 올 거다. 네 딸 우리처럼 만들 거다"라고 전했다.

OSEN

오민정(고보결)은 지난 밤 차유리, 고현정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며 행복해했고 두 사람과 점점 친해지는 오미정의 모습에 조강화는 하원도우미를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고 오민정은 당황해했다.

오민정은 서우를 데리고 어린이집으로 향했고 집앞에 있던 차유리와 만났다. 차유리는 퇴마사로부터 서우를 지키기 위해 집앞에 있었던 상황. 두 사람은 함께 서우 어린이집으로 향했고 차유리는 오민정에게 호신용품을 건네며 "혹여나 서우 누가 데리고 가려면 이거 써라"고 전했다.

이후 차유리는 집으로 가는 도중 서우에게 "나 알지? 그동안 무서웠겠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서우는 차유리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한편 조강화는 차유리의 이름을 알고 있는 서우를 보고 놀라 차유리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차유리는 귀신이었을 때 자신을 본 서우를 떠올리며 오열했고 서우 엄마임을 밝히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조강화는 "대체 언제까지 민정이 속일 거냐"며 답답해했다.

전은숙(김미경) 역시 차유리에게 "하원도우미를 안하면 안 될까?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 속이면서 이런 식은 안 돼. 그냥 강화 처한테 말하고 가끔 아이 보여달라고 그러자"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건넸다. 이에 차유리는 "안 돼. 엄마. 미안해"라며 오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하이바이마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