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5200 0912020033059125200 06 0602001 6.1.8-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3037000 1585523047000 related

"신랑이 없어"…'미우새' 홍선영, 웨딩드레스가 부른 오해

글자크기
더팩트

홍진영 홍선영 자매는 지난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화이트데이를 맞아 웨딩숍 데이트를 했다.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레스는 입었는데 신랑이 없어. 신랑 찾아와라"

[더팩트 | 정병근 기자] 홍선영의 결혼 해프닝을 유발시켰던 '미운 우리 새끼'의 예고편. 실상은 자매의 웨딩숍 데이트였다.

홍진영 홍선영 자매는 지난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데이트를 즐겼다. 두 사람은 결혼식 로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웨딩숍을 방문했고 이벤트성으로 웨딩드레스를 입어 봤다.

지난 방송 예고편에서 홍선영이 웨딩드레스를 입은 상태에서 홍진영이 "언니 결혼 축하해"라고 말하는 부분이 방송됐고 이후 '홍선영 결혼'이 핫이슈였다. 그러나 이는 자매가 특별한 날을 만들기 위해 한 번 입어본 것에 불과했다.

홍진영은 홍선영을 데리고 어딘가로 향하는 차안에서 '결혼식 로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홍선영은 "결혼식에 대한 특별한 로망이 없다. 하객들에게 축복받는 것 자체가 행복하다"고, 홍진영은 "파티처럼 하고 싶었는데 계속 바뀐다. 지금은 스몰 웨딩을 하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도착한 곳은 웨딩숍이었다. 홍진영은 "요즘 친구끼리 웨딩드레스 카페 가서 입어보는 게 유행이더라"고 말했고 홍선영은 "이런 곳 처음 와본다"며 설레어 했다.

홍진영이 먼저 드레스를 입었다. 홍선영은 "너무 예쁘다"며 촬영을 했지만 정작 본인은 관심이 없었다. 이에 홍진영은 "언니도 입어 봐. 입어 보니까 느낌이 다르다. 재밌다"고 설득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홍선영은 "살 좀 빼고 입었으면 더 예뻤을 텐데"라며 "살을 더 빼야겠다"고 다짐했다.

홍진영은 "언니 결혼 축하한다"며 장난을 쳤고 홍선영도 "별 말씀을"이라며 "드레스는 입었는데 신랑이 없어. 신랑 찾아와라"고 맞장구 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