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0965 0142020033059130965 04 04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2432000 1585532448000

日, 한·미·중 전역 체류 외국인 입국거부 방침 굳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외출 자제 요청으로 한산한 도쿄 거리.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8일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확산 대응에 따라 한국, 중국, 미국 등 3개 국가 전역, 유럽 거의 지역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아사히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미즈기와'(水際) 대책의 강화다. 미즈기와는 해외 감염원이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는 의미로,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방역 정책의 핵심 중 하나다.

아사히는 외무성은 30일 이들 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으로 상향 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레벨3'은 자국민의 방문을 중지하라고 권고하는 단계다.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조치가 취해지면 최근 2주 이내 대상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취해진 입국 거부 조치가 전역으로 확대되는 셈이다.

요미우리신문도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이 확대되는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40개 이상의 국가·지역을 입국 거부 대상에 추가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이날 보도했다. 중국과 한국도 입국 거부 대상을 일부 지역에서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