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2068 0032020033059132068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533710000 1585533717000 related

부천 68번째 코로나19 확진자 감염경로 미궁…12명 접촉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로나19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68번째 확진자가 12명이나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감염 경로는 드러나지 않았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부천 66∼69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66·67·69번째 확진자 3명은 이달 29일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대체로 자택에서 자가격리 상태로 머물렀지만 68번째 확진자 A(35·남)씨는 여러 지역을 이동하며 12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이달 22일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다른 지역 회사로 출근하면서 가족 2명과 접촉한 뒤 이 지역 식당과 주유소, 커피전문점, 분식집 등 4곳을 다녀왔다.

커피전문점과 분식집에서는 각각 1명씩 모두 2명과 접촉했다.

자택인 부천 소사본동 아파트로 귀가한 그는 23일 역시 출근한 뒤 식당에서 6명과 접촉하고 귀가했다.

24일에는 출근 뒤 회사 인근 편의점을 들렀으며 식당에서 1명과 접촉하고 퇴근했다.

25일에는 출근 뒤 병원과 약국을 다녀왔으며 귀가해 인근 제과점에서 직원 1명과 접촉했다. 26일은 자택에서 머물렀다.

27일에는 앞집에 사과를 전달하면서 1명과 접촉했다. 28일에는 세종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쓰레기 분리수거장을 다녀왔으며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A씨가 23일 자택 귀가 뒤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돼 자가격리 조치한 접촉자 12명 중 2명을 능동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A씨가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드러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A씨 자택인 아파트에 부천 53·54·56·57번째 확진자 일가족이 거주하고 있어 지역감염을 의심했다"며 "그러나 자택으로 들어가는 입구와 승강기가 달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49분 현재 부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9명이다.

이들 중 감염 경로가 드러나지 않은 확진자는 A씨 등 3명으로 집계됐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