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5759 0122020033059135759 03 0302001 6.1.7-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7920000 1585556228000 related

마이페이먼트 산업 '들썩'...한국 금융인프라 大수술 예고

글자크기
전자신문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 데이터 3법 시행령 개정안 발표로 마이데이터 산업과 함께 마이페이먼트 산업이 금융시장 개편을 예고했다.

은행은 물론 카드, 보험 등 대형 금융사들이 마이페이먼트 시장 진입 작업에 착수했다. 대형 핀테크 기업 상당수도 간편결제 시장 외연 확대를 위해 마이페이먼트 시장 선점을 위해 물밑 작업을 추진 중이다.

마이페이먼트(MyPayment)는 결제자금이 없어도 거래정보만으로 결제하는 '지급지시 서비스업'이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개인이 로그인 한 번만으로 모든 계좌를 활용해 결제, 송금이 가능해진다. 종전 전통 금융사에 높은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다양한 결제, 송금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환전과 송금, 결제 서비스가 모바일 기반으로 가능해져 종전 금융사가 제공하던 다양한 수수료 체계가 붕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국 금융 인프라를 완전히 뒤엎는 지급결제 2막이 예고된 셈이다.

마이데이터산업이 이종 영역간 데이터 융합을 통한 컨버전스 사업이라면, 마이페이먼트는 지급결제 인프라를 혁신한 간편결제사업 확대 버전이다. 대형 은행과 전통 금융사는 물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핀테크 기업이 유관 시장에 뛰어들 태세다.

정부는 올 하반기 마이페이먼트 사업 확대를 위해 지급결제개시서비스 사업자(PISP) 라이선스 제도를 전격 도입한다. 핀테크 산업 전반 '게임 체인저'가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 시장 선점을 누가 하느냐에 따라 막대한 금융 소비자 정보와 플랫폼 장악력을 쥘 수 있다.

은행과 카드사 등 대형 금융사는 물론 핀테크 기업까지 마이페이먼트 사업에 큰 관심을 보이며 컨설팅 용역을 맡기는 등 사업 진입 작업에 착수했다.

한 카드사 고위 관계자는 “결제 구조 인프라를 송두리째 바꿀 수 있는 마이페이먼트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면 카드사는 물론 종전 금융사는 존립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대형 핀테크 기업 대표는 “중장기로 마이페이먼트와 마이데이터를 결합하면 그간 선보일 수 없었던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기 때문에 전자금융사업자는 물론 다양한 지급결제 사업자들이 유관 시장에 뛰어들 기세”라고 설명했다.

PISP 사업자 지정제가 도입될 경우 전통 금융사보다는 ICT 기반 핀테크 기업이 유관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가능성이 높다.

소비자가 이용 중인 결제나 송금, 환전 서비스 등은 금융사 망을 이용해 상당한 수수료를 지급하며 이뤄졌다. 반면에 PISP가 도입되면 마이페이먼트 사업자는 은행 등과 제휴 없이 독자적으로 계좌를 발급, 관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중장기로는 각종 금융정보 조회, 투자, 자산관리 서비스까지 PISP 사업자가 선점하게 된다.

각종 수수료로 큰 돈을 벌었던 은행과 카드사 등은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PISP 협력체제를 구축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일부 대형 금융사는 유력 ICT 기업과 손잡고 새로운 금융 통합 플랫폼을 검토한다.

이미 간편결제 시장에 안착한 네이버, 카카오, 핀크 등 대형 ICT 사업자 약진이 예상된다.

김용덕 기술보증기금 미래혁신연구소 박사는 “PISP가 시행되면 은행 등 전통 금융사 입지가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마이페이먼트가 도입될 경우 금융권은 엄청난 경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