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2073 0042020033059152073 02 02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578355000 1585578605000 related

'선거개입 의혹'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넉 달 만에 잠금해제...추가 단서 나올까?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에 연루돼 수사를 받다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잠금장치가 넉 달 만에 풀렸습니다.

검찰은 휴대전화에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에 관한 구체적인 단서가 담겼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복원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다 검찰로 복귀한 수사관 A 씨는 검찰 조사를 하루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A 수사관은 2018년 지방선거 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지시로 울산을 찾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백원우 / 前 민정비서관 (지난해 12월) : (울산으로 특감반원 내려보냈나요?)…. (고인 수사 관련 최근 통화하신 적 있습니까?) ….]

A 수사관 사망 뒤 검찰은 이례적으로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을 압수수색 해 휴대전화를 확보했습니다.

하명 수사 의혹에 관한 중요한 단서가 담겼을 것이란 판단 때문이었습니다.

경찰이 역으로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하며 신경전도 벌였지만, 정작 휴대전화의 암호를 풀지 못해 난관에 부딪쳤습니다.

이스라엘에서 전문 장비까지 동원해서도 열리지 않던 A 수사관의 휴대전화는 결국, 넉 달이 지난 후에야 잠금이 해제됐습니다.

검찰은 곧바로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사하는 이미징 과정을 거쳐 본격적인 내용 분석에 착수했습니다.

경찰도 A 수사관 사망 사건 수사를 담당하는 기관 자격으로 검찰의 포렌식 과정을 참관했습니다.

검찰은 A 수사관이 울산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관계자와 주고받은 통화 내역 등을 통해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증거를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수사관이 숨지기 전 통화 내용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된 배경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일단 4.15 총선 전까지 수사 상황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넉 달 만에 봉인이 해제된 휴대전화 속에 어떤 정보가 담겼는지는 선거 이후에나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기완 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