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2149 0432020033059152149 04 0401001 6.1.8-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579744000 1585579808000

터키, 코로나19로 39개 지역 봉쇄…파티 생중계한 11명 체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인 터키에서 39개 시와 마을이 봉쇄됐습니다.

터키 내무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30일)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지금까지 북동부 칸딜리 시를 비롯해 39개 지역을 봉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알레틴 세르다르 칸딜리 시장은 지난 27일 터키 TRT 하베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칸딜리 시와 인근 4개 마을이 격리됐다"고 말했습니다.

터키 경찰은 또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라는 당국의 지침을 무시하고 집에서 DJ까지 두고 파티를 연 11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8일 이스탄불의 자택에서 파티를 열고 이를 SNS로 생중계했습니다.

당시 파티에는 80여 명이 모여 있었으며, 이들이 공유한 영상은 SNS에서 공분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스탄불 주는 오늘 성명을 내고 이들이 "전염병 관련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까지 터키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217명, 사망자 수는 13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khy@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