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432 0672020033159181432 01 0103001 6.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7717000 1585658056000 related

이언주 "정부 재난기본소득, 총선에 맞춘 선심성 생계 지원" 비판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언주 페이스북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미래통합당 이언주 후보가 정부의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비판했다.

30일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국내경제는 물론 세계경제가 급격하게 가라앉고 있습니다. 지금은 위기를 넘어 재앙 수준의 상황입니다. 정부가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투입한다고 하는데 이런 정도로 해결할 수 없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극적인 경기부양책과 100조를 투입하고 필요하다면 더 투입해 기업들과 자영업자, 근로자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요즘 인사를 다니면서 시장과 거리를 둘러보면 사람이 없습니다. 장사하시는 분들은 한숨만 늘어가고 있습니다. 임대료 문제는 어느 누구 하나의 문제도 아닙니다. 여행업계는 이미 무너져가고 있고 그 많던 비행기는 운행이 대부분 중단되었습니다. 소비가 없으니 2차, 3차 하청 업체들까지도 모두 무너질 위기입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겨우겨우 버티고 있지만 현장에서 보는 체감 경기는 이대로 한두 달 더 가면 대량 실업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때는 어떤 대책도 먹히지 않을 겁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빨리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먼저 무너지기 쉬운 약자들부터 챙겨야 합니다. 이들은 몰락이 눈앞에 있는데 총선에 맞춘 선심성 100만원 생계 지원으로는 해결될 수 없습니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약속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앙 수준의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강도 높은 경기 부양책을 펴겠습니다. 정부도 제대로 상황인식 하시고 재앙을 막을 방안을 마련하십시오"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