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938 0512020033159181938 02 02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63743000 1585663748000 popular

서울 확진자 총474명…만민중앙교회·해외입국 확진자 '속출'(종합)

글자크기
뉴스1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산하다. 2020.3.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서울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474명으로 늘어났다.

서울시는 31일 오후 6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47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해외접촉 관련자는 142명이고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가 35명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이날 오후 양천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양천구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신정7동에 거주하는 38세 남성으로 구로콜센터 직원인 양천구 14번 확진자(40세 여성)의 가족이다.

지난 11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4월 1일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진행된 31일 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서울 곳곳에서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와 해외 입국 관련 확진자가 속출했다.

관악구에서는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가 4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관악구에 따르면 보라매동에 거주하는 30번(73세 남성), 31번(45세 여성), 32번(40세 여성) 확진자는 각각 관악구 28번 확진자(71세 여성, 30일 확진)의 남편과 딸들이다.

역시 보라매동에 거주하는 관악구 33번 확진자는 51세 남성으로 29번 확진자(49세 여성으로 30일 확진)의 남편이다. 28,29번 확진자는 둘 다 만민중앙교회 신도들이다.

구로구에서도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 2명이 나왔다. 한명은 구로1동에 거주하는 55세 여성으로 만민중앙교회 신도인 금천구 확진자의 콜센터 동료다. 다른 한명은 구로4동에 거주하는 53세 여성으로 만민중앙교회 구로구 29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또 동작구 신대방2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도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이 환자는 지난 30일 양성 판정을 받은 만민중앙교회 직원 확진자의 동거인이다.

해외 입국자들도 확진도 계속 늘고 있다. 강남구에 따르면 23세 여성은 지난 29일 미국에서 입국한 뒤 30일 강남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26세 남성은 지난 20일 미국에서 입국한 후 자택에 머물다 30일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악구 대학동에 임시 거주중인 24세 남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확진자는 지난 29일 아일랜드에서 입국했다.

마포구 연남동에서는 40대 여성이 영국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28일 오전 입국했으며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서남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진구 능동에 거주하는 23세 여성도 이날 오전 확진판정을 받고 건국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 독일에서 입국했다.

종로구 행촌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30일 오후 미국에서 입국했다.

해외입국자는 아니지만 강남구에서 32세 여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29일 저녁 신사역 8번 출구 음식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송파구 아산병원에서는 9세 어린이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 확진자는 아산병원을 찾기 전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pjy1@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