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1521 0252020040159191521 02 0204002 6.1.8-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85705610000 1585705652000 related

추미애, 언론 유착 의혹 윤석열 최측근에 "사실이라면 심각"

글자크기
조선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론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에 대해 “사실이라면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면서, 감찰 필요성을 언급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해당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유착 의혹이 제기된 언론사에서 먼저 사실 관계를 바로잡아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추 장관은 1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한 언론과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 총장의 측근 검사장에 대해 “사실이라면 대단히 심각해 보인다”며 “일단 해당 기자의 소속사와 검찰 관계자의 입장으로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단계지만 녹취가 있고 상당히 구체적이기 때문에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본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1일 MBC는 채널A 소속 법조팀 기자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연루 의혹이 제기됐던 바이오기업 신라젠의 미공개 주식 정보 이용 사건과 관련해 신라젠 관계자를 인터뷰 하는 과정에서 “유시민은 솔직히 개인적으로 한번 쳤으면 좋겠다” “유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 놓으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자가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과의 통화 녹취록을 읽어주며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는 조건으로 유 이사장을 엮을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해당 검사장은 언론이 나온 뒤 “신라젠 사건 수사를 담당하지 않고 (해당 기자와 그런) 대화를 나눈 사실이 전혀 없다”고 부인한 상태다. 채널A는 “사회부 이모 기자의 취재원 대응 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대검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장련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 장관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일단 사실 여부에 대한 보고를 먼저 받아본 뒤 합리적으로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단계라고 본다면 드러난 문제에 대해서 감찰 등 여러 가지 방식으로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윤석열 최측근’이 상위에 오르며 해당 검사장이 누구인지에 대한 의문이 꼬리를 이었다. 친문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해당 검사장은 XX”라며 실명이 돌고 있는 상태다.

검찰은 해당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면서도 대외적으로 입장을 발표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이 현재 거론되는 해당 검사장이 아닌 것은 검찰 내부는 물론 채널A 측에서도 다 확인이 된 것으로 안다”며 “유착 의혹이 제기된 채널A 측에서 최대한 빨리 사실 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혀 해당 검사장의 명예가 훼손되는 일을 막아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박국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