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0680 0562020040159200680 06 06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19357000 1585794460000 related

“김동성, 두 아이 양육비는 안 주면서 연인에 230만원짜리 코트 선물”

글자크기

전 부인, 언론 인터뷰서 폭로

세계일보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 김동성(사진)이 이혼 후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1일 프레시안은 탐사보도 그룹 ‘셜록’과 김동성의 전 부인이 진행한 인터뷰를 전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김동성은 두 자녀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31일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신상과 실명이 올랐다. ‘배드파더스’는 이혼 후 자녀를 키우는 양육권자에게 양육비를 주지 않는 부모의 얼굴과 신상(이름, 거주지 등)을 공개하는 온라인 사이트다.

김동성은 2018년 이혼했다. 두 자녀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은 전부인에게 귀속됐다. 양육비는 201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김동성이 아이 당 150만 원을 매달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전부인은 김동성이 2020년 1월부터 양육비를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부인은 이후 여성가족부 산하기관인 양육비이행관리원에 양육비 이행명령 소송을 접수했다.

2020년 3월 기준으로 김동성이 미지급한 양육비는 1500만원이다.

전부인에 따르면 김동성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던 중인 작년 12월 애인에게 230만원짜리 코트를 선물했다.

김소희 온라인뉴스 기자 sohee0_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